브라우징 태그

심장마비

대기오염 등 환경에 따른 사망 위험성, 정량화 가능해질까?

대기 오염과 같은 특정한 환경 요인의 노출로 인해 야기되는 심장마비와 뇌졸중 위험을 정량화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뉴욕 그로스만 의대와 마운트시나이아이칸 의대 연구팀에 의하면 평균치 이상의 실외 공기오염에 노출되면 사망 위험이 20%,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은 17%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눈을 보면 심장마비 위험 알 수 있다” (연구)

간단한 안구검사로 심장마비 위험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망막의 혈관 패턴을 읽어내면 심장마비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유형인지 아닌지를 판독할 수 있다는 것이다. 13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유럽유전학회(ESHG) 연례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영국 에든버러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가디언이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망막에…

[위드펫+] 반려견과 함께 살면 ○○에 좋다?

동그란 눈에 촉촉한 코, 부드러운 털을 만지다 보면 저절로 행복하다는 생각이 든다. 피곤한 일상 속에서 반려견은 비타민과 같은 존재로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가족이다. 실제로 반려견이 보호자 건강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은 매우 다양하다. 고마운 우리 댕댕이의 활약상, 무엇이 있을까? ◆ 나만의 진통제 해외…

“테스토스테론 요법, 1년 이내 단기 처방은 안전”

남성은 나이가 들면서 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자연스럽게 떨어진다. 그 수치가 너무 낮아질 경우 이를 보충해주는 테스토스테론 대체 요법이 시행된다. 미국의 식품의약국(FDA)은 2014년부터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아주 낮은 경우에만 해당 요법을 처방하게 했으며 관련 약품에 대해 경고 라벨을 의무화했다. 테스토스테론 대체요법이 심장마비나 뇌졸중 위험…

나이들면 심장도 점점 굳어가는걸까?

나이가 들면 심장마비나 뇌졸중 등 심혈관 질환 위험이 높아진다. 이는 많은 노인의 삶의 질을 저하시키고 활동을 제한한다. 심각한 질환이 발생하기 전에 노화가 우리 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고 있으면 조금이라도 이를 예방하려는 노력을 기울일 수 있다. 나이가 들면서 나타나는 많은 신체 변화 중 심장에 나타나는 변화에 대해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다다익선 NO! 많이 먹으면 독 되는 영양소

전국적으로 흐리고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낮 기온은 평년보다 낮아 선선할 전망이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당분간 낮 기온이 20도 내외로 낮겠으니,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대비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12-17도, 낮 최고기온은 16-25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는 ‘매우 좋음’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조사에…

전세계 심장마비 사망자 급증, 왜? (연구)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전세계 심장마비 사망자가 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와 이로 인한 봉쇄조치(lockdown)로 인한 부수적 피해 중 하나라는 연구진의 설명이다. 응급시술이 필요한 심장질환자들이 병원 등 봉쇄로 인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것. 영국 리즈대학교 연구진은 입원, 검사, 심장질환 예약 건수, 사망률을…

앉아 있는 시간 줄이면 건강에 좋은 이유

의자 등에 오래 앉아 있으면 건강에 여러모로 좋지 않다는 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신체 건강뿐 아니라 오래 앉아 있으면 불안장애 위험을 높이는 등 정신 건강에도 좋지 않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미국에서 한 해 새로 발생하는 암 환자 중에 9만 건 이상이 움직이지 않고 오래 앉아있는 것이 주된 원인으로 파악됐다. 구체적으로…

치과의사가 심장건강까지 지켜주는 이유

치과장비 특유의 소음과 치료 시 느껴지는 불쾌한 감각 때문에 치과가기를 두려워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런 사람들은 치과방문을 하염없이 미루는데 이는 치아 위생 상태에만 문제를 일으키는 게 아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심장건강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핀란드, 스웨덴, 미국, 칠레 등의 공동 연구팀이 500명의…

편두통 있는 여성, 뇌졸중 위험 2배

편두통을 겪는 여성은 뇌졸중 발생 위험이 2배나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플로리다대학교 쉔즈병원 연구팀은 심장질환 징후를 보인 900명의 미국 여성을 대상으로 6년간 추적 조사를 실시했다. 연구 대상자의 평균 나이는 58세였고 80%가 백인이었다. 연구결과, 편두통 증상이 있는 여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