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가려움

중증 알레르기 ‘아나필락시스’… 예방법은?

사망할 수도 있는 위험한 알레르기 질환 중증 급성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는 제 때 적절히 치료하지 않으면 사망할 수도 있는 위험한 알레르기 질환이다. 최근 젊은층에서 아나필락시스 등과 같은 알레르기가 증가하는 추세여서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에 따르면 식품이나 약물을 먹었을 때 갑자기 …

스트레스 받으면 피부가 상하는 이유?

스트레스는 신체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피부도 이러한 영향을 받는다. 스트레스가 심해 진이 빠지고 녹초가 되면 피부에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증표가 나타나기 시작한다는 것. 우리 몸에서 스트레스에 반응하는 곳은 시상하부-뇌하수체-부신 축(HPA 축)이다. 스트레스를…

[날씨와 건강] 실내 적정 습도 유지하고 목욕은 미지근한 물로

“긁지 마세요”…겨울철 피부 건조증 예방법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오전까지 강추위가 이어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8∼-2도, 낮 최고기온은 -1∼7도로 예보됐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이번 추위는 오후부터 기온이 오르면서 점차 누그러지겠다. ☞오늘의 건강= 춥고 건조한 겨울철에는 피부에도 변화가 생긴다. 부쩍 당기고 각질이 일어나며 심한 경우 따갑고 가렵기까지…

[날씨와 건강] 긁지 말고 보습에 신경써야

겨울철 피부 가려움증 대처법

평년보다 높은 기온을 보이며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하지만 중국발 스모그의 유입으로 전국 대부분지역에서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0~8도, 낮 최고기온은 7~15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춥고 건조한 겨울철이 되면 몸 이곳저곳의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찬 공기에 피부의 지방샘이 위축되고, 땀 분비가 줄어들면…

가을에 나타나는 의외의 통증, 원인과 대처법

가을을 만끽하려고 주말에 운동을 하거나 가족과 나들이를 즐길 계획을 세우다가 생각하지 못한 부위에 생긴 통증으로 계획을 접을 때가 있다. 큰 병이 아니더라도 다양한 부위에 여러 가지 형태로 나타나는 통증은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수 있어 관리가 필요하다. ‘웹 엠디’ 등의 자료를 토대로 가을에 나타날…

[날씨와 건강] 물 많이 마시고 햇볕 쬐며 산책해야

‘세계 건선의 날’…건선 완화하는 생활습관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다. 아침 기온은 어제보다 2도에서 5도가량 높아져 서울이 10도, 춘천은 5도 안팎에서 시작하겠다. 한낮 기온은 서울이 19도, 대구 19도, 광주는 21도 안팎까지 오르겠다. ☞오늘의 건강= 매년 10월 29일은 건선에 대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고자 세계건선협회연맹이 지정한 ‘세계 건선의 날’이다. 요즘 같이 기온과 습도가…

[날씨와 건강] 가렵다고 비비지 말고 인공눈물 자주 사용해야

환절기 가려운 눈…혹시 ‘알레르기성 결막염’?

전국이 맑은 가을 날씨를 보이겠다. 아침 기온은 전국이 15도 내외, 낮 기온은 25도 내외로 예보됐다.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2도 안팎으로 벌어지므로 건강관리에 주의해야겠다. ☞오늘의 건강= 가을은 봄 못지않게 알레르기성 결막염 환자가 많은 계절이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집먼지 진드기, 꽃가루, 동물 털 등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물질로 인해…

특정 시간대별 발생하기 쉬운 질환 8

각종 질병이나 증상이 시간대에 따라 큰 차이가 난다는 연구 결과가 속속 나오고 있다. 영국 옥스퍼드 대학교 신경과학과 러셀 포스터 교수는 "인간의 생리와 행태는 신체 내부의 시계에 의해 조절되거나 적어도 미세 조정된다"고 말한다. 신체 내부의 24시간 사이클은 뇌의 시상하부에 있는 생물학적 조절기가…

모기 물렸는데 피부 괴사까지?…벌레 물렸을 때 대처법

모기 등 벌레에 물리거나 쏘인 자리는 대개 며칠 안에 가라앉는다. 그러나 긁어서 더치면 감염이 생기고 심하면 피부가 괴사하고 패혈성 쇼크까지 올 수 있다.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피부과 전문의에게 벌레 물린 상처가 급성 감염증으로 번지지 않도록 관리하는 법을 들었다. 모기 등 벌레에 물리거나 쏘인 자리는 일정한 사이클을 거친다. 먼저…

모기 물린 자리, 가려움 다스리는 법 5

모기는 인간의 피부에 가느다란 침을 꽂고 피를 빨아먹는다. 그때 모기가 흘리는 타액에는 혈액 응고를 막는 단백질이 들어 있다. 빨리, 효과적으로 피를 빨기 위해서다. 모기가 떠나도 단백질은 남는다. 그에 반응해 우리 몸의 면역 시스템이 작동한다. 혈관이 확장하고 히스타민이 나오기 시작한다. 모기에 물린 자리가 붓고 가려운 까닭이다. 가려운 게…

자려고 누우면 몸이 가려운 까닭

종일 멀쩡하던 몸이 침대에 눕는 순간 가렵기 시작한다. 긁기 시작하면 끝이 없는 걸 알지만 참을 수가 없다. 왜 밤이면 몸 이곳저곳이 근질근질 가려운 걸까? 미국 '맨스헬스'가 전문가의 설명을 들었다. 워싱턴 대학교 의대 가려움증 연구 센터의 브라이언 김 박사는 하루 주기 리듬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 추측한다. 밤이 내리면 몸 안의 몇몇 화학…

입맛 없고 피곤하고⋯콩팥이 안 좋다는 신호 9

우리 몸의 등 쪽, 척추 양쪽에는 강낭콩 모양의 장기 한 쌍이 서로 마주 보고 있습니다. 바로 ‘콩팥’(신장)입니다. 성인 콩팥은 두 개의 무게를 더해봐야 300g 정도로 작지만 하루에 처리하는 혈액의 양은 1,800리터나 됩니다. 콩팥은 혈액 속 노폐물을 거르는 필터 역할 뿐 아니라 몸속…

항문이 가려운 뜻밖의 이유 5

종종 항문이 가려울 때가 있습니다. 불편하고 걱정도 되지만 누굴 잡고 의논하긴 부끄럽죠. 그렇다고 병원에 가자니, 그렇게까지 할 일인가 싶어 망설여집니다. 도대체 왜 가려운 걸까요? 그럴 땐 어떻게 해야 할까요? 미국 ‘헬스닷컴’이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습니다. 1. 뒤처리…

너무 피곤해…신장 이상 증상 7

신장(콩팥)은 소변을 통해 노폐물을 배설하고, 몸이 항상 일정한 상태로 있게 하는 ‘항상성 유지‘에 핵심 역할을 합니다. 몸에 필요한 여러 호르몬, 효소를 생산, 분비하는 내분비 기능도 담당하죠. 이런 신장에 이상이 생기면 몸에 노폐물이 쌓여 온갖 증상이 발생합니다. …

벌레 물린 데 치약을? 손쉬운 처치법 5

봄이 이슥하다. 초목이 싱그럽고, 곤충도 기지개를 켠다. 집과 사무실 안팎에 어느새 모기가 출몰한다. 모기 등 벌레에 물린 자국은 가려울뿐더러 붉게 얼룩져 도드라진다. 옷차림이 점점 짧아지는 계절이라 더 고약하다. 물렸을 때 자국을 빨리 없애는 방법이 있을까. 미국 '위민스 헬스'가 피부과 전문의에게 물었다. 벌레가 피부를 물 때 독성 물질을…

두드러기와 함께 나타나면 위험한 증상 9

두드러기는 피부가 간지럽고 부어 오르는 현상을 말한다. 이는 바이러스나 박테리아 감염에 대한 반응 혹은 알레르기 반응으로 생길 수 있다. 약간 가려운 정도 두드러기라면 짜증은 나도 큰 걱정거리는 아닐 수 있다. 그러나 미국 케이블뉴스채널 CNN에 의하면 두드러기 중에도 절대로 무시하면 안되는 것이 있다. 호흡 곤란이나 삼킴 장애 같은 훨씬 더 심각한…

세계 말라리아의 날…국내 다발생 지역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겠다. 다만 새벽부터 아침사이 동해안에는 약한 비가 내리겠다. 서울의 아침 기온 13도, 강릉 10도, 대구 12도, 광주 13도로 출발해 낮 기온은 서울 23도, 대전 25도, 광주 27도까지 오르는 등 일교차가 크겠다. ☞오늘의 건강= 매년 4월 25일은 말라리아 퇴치를 위한 국제적 협력을 목적으로 RBM(Roll…

여름철 습진 악화를 예방하는 방법 8

피부 습진은 공기가 차고 건조한 겨울에 악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습진은 겨울 뿐 아니라 1년 내내 주의가 필요하다. 날이 더워지면 또 다른 문제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햇빛 아래서 시간을 보내고 수영을 하는 것도 습진 유발 요인이 될 수 있다. 올해 1월 ‘피부과학’저널에 실린 연구에 의하면 치료가 힘든 아토피성 습진이 있는 어린이…

야외활동 늘어나는 봄…진드기 조심하세요

새벽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그치겠다. 다만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 충청 내륙, 전북, 경북 북부 내륙에는 오전까지 약하게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전국이 9∼15도, 낮 최고기온은 13∼22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포근해진 날씨에 야외활동이 부쩍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실내 활동의 위험성이 큰 만큼 공원이나 산을…

[날씨와 건강]

봄철 심해지는 아토피 피부염…치료 핵심은 ‘보습’

맑은 날씨 속 대기는 더욱 메말라가고 있다. 서울을 비롯한 내륙 곳곳에 건조주의보가 확대되고 있다. 아침 기온은 서울 7도, 대전 5도, 부산 7도로 출발해 낮 기온은 서울 18도, 대전 20도, 광주 19도, 부산 16도까지 오르겠다. ☞오늘의 건강= 봄철은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에게 고통스러운 계절이다. 건조한 날씨로 인해 피부가 메마르면 가려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