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1회 ‘이것’ 하라!"...나이 들고 혈압 높은 사람, 치매 위험 ‘뚝’

고혈압 환자는 기억력이 떨어지는 등 가벼운 인지장애를 일으키거나 치매에 걸릴 위험이 더 높다. 나이든 고혈압 환자가 주 1회 이상 강도 높은 운동 등 ‘격렬한 신체활동(VPA)’을 하면 경도인지장애(MCI)와 치매 위험을 뚝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웨이크포레스트대 의대 연구팀

다리에 벌레 기어가는 느낌… ‘이 병’ 치료할 수 있다?

하지불안증후군은 잠자리에 들면 다리에 무언가 기어가는 듯 불쾌한 느낌이 들고, 움직이면 잠을 이루기 힘든 병이다. 하지만 아직 그 원인을 잘 모른다. 노인에게 특히 많이 발생하는 하지불안증후군의 유전적 단서를 발견해 이 병을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영국 케임브리지대와 독일 뮌헨공대 인간유전학

소금 많이 먹으면...습진도 생긴다?

소금(나트륨) 성분을 많이 섭취하면 고혈압·심장병뿐만 아니라 습진에 걸릴 위험도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프란시스코캠퍼스(UCSF) 의대 연구팀은 영국 바이오뱅크 참가자 약 21만명과 미국 국민건강영양조사 참가자 1만3000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유방암 치료받은 女 18%...살 많이 쪄서 재발 위험 높다

유방암 치료를 끝낸 사람(생존자) 다섯 명 중 한 명은 체중이 10% 이상 늘어 재발 위험이 높으니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메이요클리닉 연구팀은 유방암 생존자 4744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유방암 수술 및 항암화학방사산요법 등을 끝

"잘사는 사람이 암에 더 잘 걸린다?"...폐암 제외 모든 암 발병 높아

사회경제적 지위가 높은 사람은 유방암 전립샘암 등 각종 암에, 낮은 사람은 류마티스관절염 우울증 등에 상대적으로 더 잘 걸린다는 이색적인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헬싱키대 연구팀은 ‘유전체학∙개인맞춤형의학 연구 프로젝트’(FinnGen)에 참가한 35~80세 핀란드인 약 28만 명을 분석한 결과

“비만의 합병증, 10년이 고비?”…심장마비 뇌졸중 ‘쑥’

일정 연령대의 남녀가 비만을 관리하지 않고 10년 이상 방치하면 심장마비(급성 심근경색)∙뇌졸중 위험이 최대 60%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의대 연구팀은 비만(과체중 포함)한 남녀 약 13만6500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체질량지수(BM

비만약 효과 뒤흔드는…‘배고픈 유전자’ 가려내 치료?

체중을 확 줄여준다는 비만약은 모든 사람에게 똑 같은 효과를 내지 못한다. 이른바 ‘배고픈 유전자(배고픈 장 유전자)’ 때문이다. 배고픈 유전자를 갖고 있는 사람이 비만약을 먹어야 효과가 높다. 배고픈 유전자가 있고, 평소 음식 섭취량을 줄여도 살이 잘 빠지지 않던 사람이 ‘기적의 비만약’(위고비, 오젬

"왜 아픈가 했더니"...엉치뼈 염증 통증, 이 생활 습관이 원인?

혈당과 혈압이 높고, 하루 종일 거의 앉아서 일하는 중년의 A씨는 최근 허리 아래 엉치뼈(천골)와 엉덩뼈(장골) 부위에 심한 통증을 느꼈다. 이틀 동안 아픈 곳에 파스를 발랐으나, 아픔은 가라앉지 않았다. 고관절(골반과 다리가 만나는 곳의 관절)에 이상이 생겼을 것으로 지레 짐작한 그는 병원을 찾았다.

당뇨병 치료약, 의외의 효과?... "노화 속도 늦추고 치매 줄인다"

당뇨병 치료제 카나글리플로진(성분명)이 알츠하이머병 등 노화로 생기는 각종 병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약물은 노화 세포를 없애거나 노화 과정을 방해해 면역체계를 활성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준텐도대 연구팀은 포도당을 옮기는 데 관여하는 핵심 단백질인 ‘나트륨-포

난치병 알레르기천식, 유전자로 연1회 치료?

알레르기 천식은 아직 완치가 되지 않는 난치병이다. 증상을 누그러뜨릴 수 있을 뿐, 근본적인 치료법은 없다. 알레르기 원인 물질(알레르겐)이 코를 침범하면 알레르기 비염이, 폐와 기관지를 침범하면 알레르기 천식이 생긴다. ‘키메라 항원 수용체(CAR)’ T세포를 유전자 조작해 분비된 물질을 알레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