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찾아보기

혈관건강

뇌졸중 ‘단짝질환’ OOO… 최대 9.3배 위험!

뇌졸중과 우울증이 '단짝질환'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뇌졸중 발병 이후의 사회적·신체적 변화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처음 1년 동안 우울증이 연쇄적으로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따라서 조기에 두 질환을 함께…

췌장암 징후가.. ‘소변’으로 살피는 건강 상태는?

소변은 온몸을 돈 피가 신장(콩팥)에서 노폐물이 걸러진 후 방광에 모였다가 배출되는 것이다. 몸 구석구석을 거쳤기 때문에 주요 장기의 건강 상태가 소변을 통해 노출될 수 있다. 내 소변을 잘 살피면 위중한 병을 일찍…

혈액 순환에 좋은 흔한 음식 7

건강에 좋은 음식은 역시 ‘자연 그대로의 것’이 효율이 높고 안전하다. 다양한 종류의 과일, 채소 그리고 생선만 잘 먹어도 공장에서 만든 비싼 보충제를 따로 먹을 필요가 없다. 특히 우리 주변에는 무서운…

‘김’ 이 만드는 몸의 변화, 갱년기에 좋은 이유?

‘김’은 우리에게 너무 친숙한 음식이다. 고소한 맛이 식탁의 풍미를 더하고 각종 영양소가 많은 건강식품이다. 특히 건강에 신경 쓰는 갱년기 여성에 좋은 성분들이 많다. 요즘은 간편한 조미 김도 많이 나와 있다. 우리…

혈관병 신호, 실제 사망 위험 높다.. 뇌졸중 예방법?

대부분 병은 징후가 있기 마련이다. 암처럼 초기에는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을 뿐이다. 건강검진에서 위험도가 높게 나왔는데도 신경을 덜 쓰는 경우가 있다. 이 경우 실제 사망할 위험은? 뇌졸중은 몸의 마비 등 후유증도…

요구르트에 견과류 넣었더니, 몸이 변한 이유?

장 건강을 위해 요구르트를 챙겨 먹는 사람이 적지 않다. 좋은 요구르트를 고르려면  포장에 표시된 열량·포화지방 등 성분부터 확인하는 게 좋다. 맛을 내기 위해 당분을 많이 첨가한 제품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