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무좀

500만 당뇨환자, 여름철 ‘당뇨발’ 위험…지구촌 30초에 1명 족부 절단

    당뇨 수치가 꽤 높다면 여름철에는 특히 발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예컨대 바닷가에서 기분에 취해, 모래의 촉감에 반해 무턱대고 맨발로 걷는다면 상처를 입어 큰 위험이 뒤따를 수 있다. 당뇨병이 무서운 것은 다양한 합병증 탓이다. 혈당이 높아지면 합병증이 생기기 쉽고, 삶의 질이 뚝 떨어진다. 당뇨 합병증은 대부분 되돌리거나 회복하기 힘들고, 심하면 죽음에 이른다. 당뇨 […]

장마철 건강 지키기 위해선?

    전국에 구름이 많고 밤부터 흐려지겠다. 남서풍의 유입으로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0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더울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20-23도, 낮 최고기온은 27-34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2022년은 건조한 대기로 산불이 많이 난 해다. 이번 주 제주도를 시작으로 ‘가뭄에 단비’같은 장마가 찾아올 전망이다. 장마 기간엔 무더운 여름 공기를 […]

중년의 무릎 통증 예방엔 ‘이것’ 최고?

    걷기는 골관절염 환자의 무릎 통증을 예방할 수 있는 좋은 운동이다. 미국 건강포털 ‘웹엠디’에 따르면 꾸준한 걷기는 심장을 튼튼하게 하고, 우울증을 누그러뜨리고, 인지장애를 늦추는 것 외에도 무릎 통증을 일으키는 골관절염 예방에 좋은 효과를 낸다. 미국 베일러의대의 최근 연구 결과다. 국내에서는 400만 명 이상이 퇴행성 질환인 골관절염으로 고통받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 자료를 보면 […]

삐끗하면 쿵… 장마철 신발, 발 관리 요령

  비가 많이 내리는 장마철에는 낙상의 위험이 증가해 주의가 필요하다. 낙상은 길이 미끄러워진 겨울에 많이 발생하지만 여름에도 장마 기간만큼은 부상 위험률이 높다. 특히 빗길에 샌들이나 슬리퍼를 신으면 신발바닥이 미끄러워 쉽게 넘어질 수 있다.   샌들 중에서도 조리라고도 불리는 플립플랍 샌들은 엄지발가락에 끈을 걸거나 엄지발가락과 두 번째 발가락 사이에 끈을 통과시켜 얇은 줄 하나에 의존하는 형태의 신발이기 때문에 발과의 밀착력이 약하다. 신발바닥이 얇아 걷다보면 […]

여름 필수품 블로퍼, 발목 건강엔 최악

    대기가 불안정해 오후부터 충청과 남부 내륙에 돌풍을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동풍의 영향으로 낮 기온이 20도 내외로 낮겠으니 옷차림에 유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13~18도, 낮 최고기온은 19~27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적으로 ‘좋음’에서 ‘보통’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덥고 습한 여름, 구두를 신기엔 불편하고 슬리퍼를 신자니 복장 예절이 걱정이다. 이때 블로퍼를 선택하는 사람이 많다. […]

피부과 전문의가 말하는 가려운 두피 치료법

두피가 가려우면 온통 머리에만 신경이 쓰인다. 가려운 곳을 긁으면 잠시 나아졌다가 다시 근질근질 거린다.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근본 원인을 찾아야 하는데 쉽지 않을 수 있다. 두피를 긁는 가장 흔한 이유 중 하나는 비듬이지만 다양한 조건이 같은 증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남성잡지 ‘멘즈헬스’ 인터넷판에서 피부과 전문의 사우랍 싱 박사의 조언으로 가려운 두피를 유발하는 원인과 […]

발 건강에 대한 잘못된 속설과 발 관리법 6가지

  티눈, 물에 불린다고 빠지지 않아 다가올 여름을 건강하게 보내려면 발 건강에 신경을 써야 한다. 미국 템플대학교 족부의학 정형외과 트레이시 블라호빅 박사는 “발을 건강하게 하려면 발에 대한 속설들을 맹신하지 말고 수시로 발 상태를 점검해 보라”고 말했다. 헬스데이뉴스가 블라호빅 박사의 의견을 토대로 발 건강과 관련된 속설 6가지의 잘못된 점과 발 관리법에 대해 소개했다.         ◆발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를 필요가 […]

배탈, 두통… 부엌에서 치료한다?

    머리가 아프면 당장 진통제에 손이 가고 피부가 가려우면 바로 연고를 찾게 된다. 이렇게 가벼운 증상에도 상비약을 떠올리지만 일상에서 쓰는 식품 중에서도 찾을 수 있다.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프리벤션닷컴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부엌에 있는 ‘자연의 약’과 치료 가능한 질병을 소개했다.   ◆배탈: 생강 생강은 위통 완화제로 알려져 있는데 정말이다. 멀미, 입덧 등 가벼운 위장질환을 가라앉히는데 큰 효과가 있다. 차를 […]

몸에서 악취가 나는 뜻밖의 이유 5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누구나 몸에서 냄새가 난다. 피부 표면의 박테리아나 곰팡이가 땀과 각질, 때와 엉겨 냄새를 만든다. 문제는 타인이 내 체취를 고약하다고 느낄 때다. 나쁜 체취를 만드는 의외의 이유를 미국 건강 매체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귀 무좀 = 외이도 등 귀 내부에 곰팡이가 생기면 나쁜 냄새가 난다. 평소보다 귀지가 많아지고 퀴퀴한 냄새가 난다면 외이도 […]

매해 재발하는 성가신 질환, ‘무좀’에 대한 모든 것

  무좀은 왜 해마다 비슷한 부위에 재발할까. 무좀은 완치할 수 없는 질병일까. 기온이 오르면 무좀균이 활동하기 좋은 여건이 돼 무좀 예방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각종 건강정보 사이트 자료를 토대로 성가신 질환의 하나로 꼽히는 무좀에 대해 알아본다.   무좀은 피부사상균(곰팡이)에 의해 발생하는 감염성 피부질환이다. 무좀균은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게 된다. 때문에 더울 때 무좀에 걸릴 확률이 가장 높다. 무좀은 발뿐만 아니라 손발톱과 사타구니, 머리, 손 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