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바 “MSD와 NK세포치료제 병용요법 개발”

[이미지=아티바]
GC셀 관계사인 아티바는 자사 NK세포 치료제 ‘AB-101’과 미국 MSD(머크)의 삼중 특이적 NK cell engager(Tri-Specific NK-Cell Engagers)를 병용해 항암 효과를 평가하고자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머크는 아티바 플랫폼에서 생성된 임상 등급 AB-101 NK 세포와 삼중특이적 NK세포 결합인자의 조합의 치료 잠재력을 평가할 예정이다.

삼중 특이적 NK 셀인게이저(cell engager)는 암세포와 NK세포에서 발현되는 특정 항원과 결합한 후, NK세포를 활성화시켜 직접 암세포를 사멸시킬 뿐 아니라 암세포 주변의 다른 면역세포도 활성화시켜 암을 제거한다.

AB-101은 GC셀 기술 기반의 동종 제대혈 유래 NK세포 파이프라인 중 하나다. 아티바는 2020년 1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IND승인을 받아 미국에서 재발·난치성 B세포 림프종 환자에 대한 임상 1·2상을 진행 중이다.

한편 아티바는 작년 1월 GC셀과 함께 머크의 2조원대 초대형 플랫폼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재 머크와 고형암 치료를 위한 총 3개의 CAR-NK세포치료제 공동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