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육상…화류회, 운동회 시대를 열다

김화성의 종횡무진 육상이야기 ⑨

조선 반도에 개화의 물결이 몰아치던 1896년 5월2일. 이날 조선의 수도 한성에서는

‘화류회’(花柳會)라는 이름의 낯선 운동회가 열리고 있었다. 그리스 아테네에서

첫 근대 올림픽(1896년 4월6일)이 열린지 불과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은 시점이었다.

첫 올림픽에서는 마라톤(40.2km)을 필두로 100m, 110m장애물, 높이뛰기 등이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켜 육상이 올림픽의 꽃임을 여실히 보여줬다. 지구 저편 조선인들에겐

자신과 상관없는 남의 일로 여겼겠지만 말이다.    

화창한 봄날, 동소문 밖 삼선평(지금의 서울 성북구 삼선교 인근) 들녘 대회장

입구와 너른 공터 둘레 곳곳에는 붉은 깃발이 바람에 나부끼고 있었다. 외국어학교

분교인 영어 학교 학생들의 소풍과 운동을 겸한 야외놀이였지만 행사에 초청된 내빈과

삼삼오오 구경나온 동네 사람들 수백여 명이 자리를 메워 적잖이 성황을 이뤘다.

장내가 정돈되고 학생들의 집단체조가 시작되면서 대회의 막이 올랐다. 학교 교장격인

영국인 허치슨이 심판을, 같은 나라 출신인 핼리팩스가 기록을 각각 담당했다. 영국

공사관 서기관인 윌니스는 행사진행을 맡았다.

경주의 길이를 걸음걸이 수로 정한 300보, 600보 달리기를 필두로 공 던지기,

대포알 던지기(투포환)가 이어졌다. 멀리뛰기, 높이뛰기도 뒤를 이었다. 대부분 당시로선

생소한 육상경기 종목이었지만 바야흐로 우리나라 육상의 씨앗이 뿌려지는 순간이었다.

던지기나 뜀뛰기 기록은 몇 자 몇 치로 측정했다. 특이한 것은 달리기 출발 신호였다.

우선 진행자는 검은 우산을 받쳐 들고 출전선수들에게 “제자리에 서옵시오”라며

준비동작을 시킨다. 그런 다음 진행자가 우산을 아래로 잡아 내리면 선수들이 일제히

달려 나가는 식이었다. 선수 대부분이 양반 자제들이라 경어를 쓰지 않을 수 없어서였다.

12인조 동아줄 끌기가 진행됐고 이어 당나귀 20필을 타고 달리는 이색종목이 등장했다.

첫 근대 운동회라고는 하나 여흥적인 색채가 짙은 대회였다. 그런데 경기에 나선

당나귀들이 가다 말다하거나 뒤로 가기도 하는 등 목가적인 경주로 연신 관중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경기가 끝날 때마다 관중들의 갈채 속에 입상자들이 속속 호명되고 이들에 대한

시상이 이어졌다. 이윽고 해질녘, 운동과 놀이가 두루 섞인 첫 화류회는 다음을 기약하는

교사와 학생들의 즐거운 함성과 함께 막을 내렸다.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육상경기를

선보였다는 사실을 아는지 모르는지 그렇게 말이다. 비록 한 학교차원의 행사였지만

장안의 화제였던 만큼 독립신문도 체력 배양을 강조하며 첫 운동회 소식을 전했다.

 ‘영어학교 교사와 학도들이 이달 이튿날 동소문 밖으로 화류를 갔다니

오래 학교 속에서 공부하다가 좋은 일기에 경치 좋은데 가서 맑은 공기를 마시고

장부에 운동을 하는 것은 진실로 마땅한 일이니, 다만 마음과 지각만 배양할 것이

아니라 조선 사람들이 몸 배양 하는 것도 매우 소중한 일이니, 몸 배양 하는 데는

맑은 공기에 운동하는 것이 제일이요, 목욕을 자주하여 몸을 깨끗하게 하는 것이

제일이라.’

 

근대식 육상경기가 등장한 영어 학교의 운동회는 구한말을 관통하는 일대 유행을

낳았다. 개화기 각종 학교가 만들어지면서 새롭게 등장한 유행은 바로 운동회였다.

첫 운동회가 끝나고 얼마 지나지 않은 1896년 5월31일 훈련원(지금은 철거된 동대문운동장

자리)에서 관립학교연합운동회가 열렸다.

이 대회에는 장동·계동·정동·매동 소학교 학생 181명이

참가했다. 이듬해인 1897년 4월2일 흥화문 밖 산위에서는 경성학당 창립1주년 기념운동회가

열렸다. 이날 대회에서는 300·600·1350보 경주와 대포알 던지기·공

던지기·멀리뛰기·높이뛰기·당나귀 달리기·줄다리기

등이 펼쳐졌다.

그런데 이즈음 초기 화류회의 경기종목 명칭은 대단히 시적이었다. 예를 들어

소년단거리 종목을 제비가 나는 것을 배울 때라 해서 ‘연자학비(燕子學飛)’, 청년중거리는

‘추안군상(秋雁群翔)’이라 해서 가을 기러기가 떼 지어 날아가는 것에 비유했다.

또한 넓이뛰기를 ‘비어섬랑(飛魚閃浪)’이라 해서 물고기가 물결 사이를 빠르게

뛰어오른 것에 비유했고, 높이뛰기는 큰 물고기가 높이 뛰어오른 것이라고 한 ‘대어발호(大魚跋扈)’,

장대높이뛰기를 잠자리가 나부낀다는 뜻인 ‘청령번풍(蜻蛉飜風)’이라 했다.

같은 해 4월27일에도 훈련원에서 관공립소학교 운동회가 있었다. 특히 이날 운동회에서는

애국가를 부르고 대회를 주도한 인사들은 조선국기의 중요성, 자주독립 등을 역설했다.

 

 ‘…오늘날 조선학교 학도들이 여기 모여 대운동회를 할 때 이 마당을 조선

국기로 단장을 하였으니 그걸 보거든 조선인민도 차차 국기가 무엇인지 알며 국기가

소중한 것을 아는지라 …이렇게 학도들이 모여 운동회를 할 때에 국기를 모시고 하는

것은 조선인민들이 차차 조선도 남의 나라와 같이 세계에 자주 독립하는 것을 보이자는

뜻이라….’

첫 운동회를 개최한 영어학교는 1897년 6월16일 훈련원에서 대운동회를 열었다.

이날 대회는 정부 국무대신, 각국 외교관과 그들의 부인 등 내빈과 함께 관람객이

1000여 명에 달할 정도로 성황을 이뤘다. 대회에서는 영국공사관 서기관인 윌리스(?)가

경기자를 심사하고 결정했다.

같은 공사관직원인 교사 허치슨과 터너가 심판원, 핼리팩스가 기록원으로 경기를

진행했다. 경기종목은 300보 달음질(청년부, 소년부), 600ㆍ1350보 달음질, 공 던지기,

대포알 던지기, 멀리뛰기, 높이뛰기, 2인3각, 당나귀 달리기, 줄다리기 등 총 12개

종목에 걸쳐 육상경기와 여흥적인 것이 섞여 있었다. 달음질에 참가한 선수들은 하나같이

갓을 벗은 맨상투바람이었다.  

각국 공사관 영사관의 외교관들과 그 부인들이 조선군사의 호위를 받으며 가마를

타거나 직접 말을 몰고 입장했다. 개막나팔 소리가 울리자 영어학교 학생들은 총을

메고 행전(각반)을 찬 모습으로 손님들이 있는 대청까지 발맞춰 행진했다. 평소 학생들은

제식훈련을 받고 있었다. 경기는 학생대표가 큰 소리로 중앙대청의 손님들에게 개시를

알리면서 시작됐다. 학생들은 경기를 진행하는 윌리스나 심판들과 영어로 자유롭게

의사소통을 했다.

내빈들을 위한 경주도 마련됐다. 사람 둘이 세 다리 달리기(2인3각), 12명이 한

편이 된 ‘동아줄 당기기(줄다리기) 등이 그것이다. 이날 운동회 마지막 하이라이트는

‘당나귀 타고 달리기’였다. 이 경주에는 나귀 20필이 동원됐는데 한꺼번에 달리기

시작하자 연병장에 먼지가 자욱했다.     

시상은 영국 총영사 부인 손죠가 맡았다. 수상자들은 장갑을 낀 손죠의 손을 가볍게

잡고 난 뒤 상품을 받았다. 매 경기 1, 2, 3 등 입상자들에게 전해진 부상은 중국

상하이에서 사온 은 회중시계, 시곗줄, 장갑, 은병, 주머니칼, 명함 갑 등 값비싼

외국 제품들이었다. 대회를 주최한 영어학교와 영국공사관의 외국인들, 이들과 친분이

있던 조선인 개화파인사들이 300원이나 되는 돈을 추렴해 상하이까지 가서 사온 것이었다.

이날 대회장엔 대한국기(태극기?)가 휘날렸다. 행사가 끝나자 참가자들은 일제히

황제를 위해 만세삼창을 불렀다. “대군주폐하만세!” “대군주폐하만세!” 학생들은

곧이어 내빈과 영어학교 선생들을 위해서 “천세만세!”를 외쳤다.  

우리나라 최초의 완벽한 운동회로 꼽히는 이날 대회는 많은 관중들에게 근대적

스포츠의 가치를 깊이 인식하게 했다. 운동회시대를 본격적으로 예고하는 첫 대회였으며,

제 틀을 갖춘 최초의 육상경기대회라고 할 수 있다.

영어학교는 1895년에 공포된 근대적 교육령에 의해 설치된 학교다. 서구적 근대

교육제도를 벤치마킹해 보려는 첫 실험장이었다고 할 수 있다. 학생들은 근대적 군사훈련도

받았다. 그 근본은 바로 충군애국이었다. 1896년 5월25일, 이들은 러시아공사관 마당에서

고종황제가 친히 지켜보는 가운데 군사훈련을 시범하기도 했다. 영국인 해군장교가

학생들을 조련했고, 황제는 그 영국장교를 친견하여 상을 내려 격려했다. 한마디로

외국어학교 학생들은 국가가 키우는 미래 공무원이자 황제의 근위대였던 것이다.

 

1898년 5월28일에는 관립외국어학교 6개 분교 연합대운동회가 훈련원에서 열려

개별 학교단위 운동회가 학교 간 연합운동회로 진일보했다. 대한제국 중앙정부의

대신 협판 국장 등 관료들이 이 대회에 모두 찬조금을 냈다. 훈련원대청 동북 3면은

각국 국기로 단장하고 중앙에 대한국기(태극기?)를 높이 세웠으며 그 양쪽으로 참가학교의

교기를 세웠다. 참가학교별로 복색도 달랐다. 일어학교는 청색, 영어학교는 홍색,

러시아어 학교는 녹색, 한성사범학교는 자주색, 프랑스어 학교는 황색, 중국어 학교는

주황색 띠를 사용했다. 이날 동대문과 훈련원 주변엔 구경꾼이 구름처럼 몰려들었고,

참관자가 무려 수만 명에 달했다고 한다. 이날 입상자들에겐 책상 수첩 자명종 주머니칼

연필 연필집 등과 함께 담배(지권련), 물부리(담배파이프), 서양먹통이 수여돼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서 채택된 육상경기 종목은 100보·220보·440보 경주, 포환던지기·멀리뛰기·높이뛰기

등과 씨름이 포함됐다. 당시 세계 각국의 운동경기가 100마(碼ㆍyard=91.44cm), 220마,

440마 등의 종목을 정식으로 행하고 있던 터라 이 대회에서도 마제(碼制)가 채택된

것으로 추측된다.

같은 해 5월31일 관공립소학교도 훈련원에서 연합운동회를 열었다. 운동회 수입금은

빈민구호에 썼고, 종목은 100‧200보, 높이뛰기, 2인3각, 방울 맞추기 등으로 이전

운동회와 비교해서 여흥적인 종목이 거의 사라졌다는 것이 특색이다. 당시의 육상경기는

체조와 함께 가장 초기에 보급됐다. 물론 시설이나 규칙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은

채 친선경기의 성격이 강했다. 하지만 우리나라 전통적 민속경기와 접목돼 실시되면서

어느 종목보다 먼저 대중화의 계기를 마련했다.

 

팁 페이지

말썽 많았던 초기 육상

도입초기 육상경기는 우리 사회에 전통적 사회 분위기가 강하게 남아 있던 때여서

특히 1350보 경주와 같은 장거리 경주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일례로 외국인 교사들은 트랙을 왼쪽(시계방향)으로 돌아야 한다는 원칙을 강조했다.

하지만 전통적으로 오른쪽을 숭상하고 왼쪽을 천대하는 관념에 젖어있던 양반출신이

대부분인 학생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결국 교사들은 트랙을 오른쪽으로 돌게 할 수 밖에 없었다. 경기진행도 엉망이었다.

트랙을 몇 바퀴 도는 장거리 경주에서 여전히 한 바퀴 남은 꼴찌 선수에게 1착의

깃발을 줘 편싸움이 벌어진 일도 있었다.

여학생들의 육상경기는 더욱 큰 사회적 파문을 일으켰다. 당시 사회적 관습은

여자의 걸음걸이는 자신의 발바닥 길이 이상 벌려서는 안 되는 것이 법도였다.

그런데 여학생들이 치마 말이 흘려내려 고쟁이가 노출되면 기겁을 해 집으로 도망쳐

두문불출할 정도였다고 한다. 이에 말세의 패속(敗俗)이라고 상소문이 빗발쳤고,

그중에는 ‘양귀(洋鬼)들이 양가의 규수들을 데려다 치마를 벗겨본다’고 개탄하는

상소문도 있었다 한다.

한편 초창기 창던지기는 운동장이 좁았던 탓인지 누가 멀리 던지느냐가 아니라

누가 보다 높이 던지느냐로 겨뤘다. 그래서 창을 던지면 많은 심판원들이 높이를

눈으로 측정하기 위해 한데 모여 있다가 창이 떨어지면 이리저리 도망치곤 했다.

그러다 미처 피하지 못해 창에 찔려 죽는 불상사까지 있었다고 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