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의 나라 터키가 아팠을 때



터키는 동양과 서양이 만나는 곳입니다. 기독교와 이슬람이 만나는 접점이면서 유럽문화와 아프리카, 중동, 인도 문화 등이 교차하는 곳이지요. 지리학으로도 유라시아, 아프리카, 아라비아, 인도 4개 지각판이 만나는 ‘아나톨리안 단층대’가 국토를 가르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터키는 이웃 이란과 함께 대규모 지진이 잦기로 유명합니다. 1999년 오늘(8월17일) 터키 북서부 코자엘리주(州)의 주도 이즈미트에서 리히터 규모 7.4의 지진이 일어나 1만7000명이 숨지고 4만4000명이 다쳤습니다. 국제사회에서 후원의 손길이 이어졌겠지만 우리 정부는 방글라데시의 10만 달러보다도 적은 7만 달러를 지원키로 결정했습니다.

이때 정신과 의사 이시형, 연극인 박정자, 방송인 박찬숙 등이 ‘터키의 아픔을 함께 하는 사람들’이라는 모임을 만들었습니다. 동아일보 의학팀장이었던 저는 강북삼성병원의 이시형 박사에게 연락해서 ‘저희 신문사와 함께 돕기 캠페인을 펼치면 어떨까’하는 메시지를 전달했고 이 박사가 흔쾌히 응했습니다. 양측은 신문을 통해 13억728만 여 원을 모금해서 주한 터키대사관에 전달했지요. 대사관에 직접 접수된 돈을 합쳐 민간에서 모은 돈이 150만 달러여서 정부 후원금의 20배를 넘었습니다.

터키는 역사에 흉노, 훈, 돌궐, 위구르 등으로 이름을 바꾸며 나오는 민족입니다. 중국은 흉노족 덕분에 두 가지 문화를 낳습니다. 진시황은 만리장성을 쌓았고 유학자들은 걸핏하면 마을을 침범해 처녀를 바치라는 흉노족의 요구를 거부하기 위한 수단으로 음양오행설을 완성했지요. 또 중국에서는 위그르 족을 회흘(回紇)이라 불렀기에 이 민족이 믿은 이슬람교가 한자로 회교(回敎)가 되는 것 잘 아시지요?

터키 민족은 원나라 때 고려에 많이 들어왔는데 덕수 장씨의 시조도 이들 중 한 명입니다. 영화배우 장동건이 부리부리한 눈에 시원시원한 얼굴인 것은 위구르의 후손이기 때문이지요. 덕수 장씨를 아랍계라고 아는 사람이 많지만 터키인은 아랍계와는 다릅니다. 오히려 우리 민족과 오히려 가깝답니다. 터키는 한국전쟁 때 한국 지원군 5000명을 모집했는데 무려 1만5000명이 지원해 ‘형제의 나라’를 지켰습니다. 전쟁 뒤 복구에도 많은 활약을 했다고 합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쿠데타를 일으킨 것이 전해에 케말 파샤가 일으킨 군사혁명의 영향이 컸다고 하니, 이래저래 터키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았습니다.

터키인들은 1988년 서울올림픽 때 한국인들이 터키의 파병사실도 모른다는 점에 실망했습니다. 게다가 국가재앙에 한국 정부가 ‘생색내기’에 그치려고 해서 한민족이 ‘배은망덕한 민족’이 될 뻔했죠. 이때 민간에서 후원의 열기가 일어났습니다. 2002년 월드컵 때에는 터키가 석연치 않은 판정 끝에 브라질에게 진 뒤 한국인들이 게임마다 터키를 응원해서 터키인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죠. 3, 4위전이 끝난 뒤 두 팀 선수들이 손에 손을 잡고 운동장을 돌던 모습 기억나시죠?

한민족, 의리를 아는 민족이지요. 그것을 지키면 가슴이 뿌듯해지는 것을 보니 의리는 사람의 본성
인 듯합니다. 오늘은 지금까지 도움을 줬던 분 중에 형편이 좋지 않은 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것은 어떨까요? 터키를 도울 때 많은 한국인들이 느꼈던 그 마음 다시 느낄 수 있으면 좋을텐데…. 

무더위 숙면을 위하여

요즘 엄청 더우시죠. 어제 코메디닷컴에 소개됐던 기사 중에 무더위에 잠 잘 주무시는 법 전해드립니다.

▽수면시간을 평소대로 유지한다
생체리듬이 깨지면 몸은 더욱 피곤해진다. 덥다고 강변이나 공원에 나갔다가도 취침시간 1~2시간 전에는 귀가해 잠을 청한다. 밤잠을 설치거나 늦게 잠들었어도 평소 기상시간에 일어나야 리듬이 유지된다. 낮잠은 30분 이상 자지 않는다.

▽자기 전 술-음식을 피한다
술을 마시면 취해서 잠을 잘 잔 것처럼 느껴질 뿐 실제로는 깊은 잠을 못 자 다음날 피곤하다. 자기 전 먹는 음식도 숙면을 방해하는 요소. 배가 고프면 우유를 반 컵 정도 마신다. 우유에는 잠을 촉진하는 아미노산이 들어 있다.

▽적절히 운동한다
운동은 늦어도 취침 2시간 이전에 하고 취침 직전에는 피한다. 낮이나 오후에 산책을 해 잠들 때쯤이면 몸이 노곤한 상태가 되도록 하는 것이 좋다. 낮에 빛을 많이 쬐면 숙면에 좋다.

▽잠들 수 있는 나만의 방법을 찾는다
조용한 음악을 듣거나 책을 읽는 게 잠드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또는 잠자리에 들기 전에 미지근한 물로 샤워나 목욕을 하는 것도 방법.

▽에어컨은 25도, 1시간 미만으로
선풍기는 간접 바람을 쐴 수 있도록 벽 쪽을 향해 켜 놓는다.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틀어 놓을 때는 실내 수분 유지와 공기 정화를 돕는 벤자민 고무나무, 산세베리아 같은 나무를 집 안에 들여 놓으면 좋다.

▽한방의 ‘숙면 기공’ ‘숙면 지압’
숙면 기공은 무릎 아래에 쿠션을 대고 양 다리를 쭉 뻗고 앉은 뒤 발가락을 몸 쪽으로 꺾어 10초 동안 힘을 줬다가 빼는 것을 되풀이하는 방법. 발가락을 젖힐 때 숨을 들이마시고 펼 때에 숨을 내쉰다. 숙면 지압은 뒷머리와 목덜미가 만나는 곳 양쪽의 오목하게 파인 곳에 있는 ‘안면혈’을 양쪽 엄지로 꾹꾹 눌러주고 발가락 끝에서 장딴지까지 부드럽게 마사지하는 방법이다. 발바닥 중앙의 움푹 파인 ‘용천혈’을 지그시 누르는 지압도 숙면에 도움이 된다.

오늘의 음악

오늘은 많은 가수의 생일 또는 기일입니다. 1939년에는 시카고 블루스의 대표선수 루더 앨리슨, 1947년에는 박스 탑스의 리드기타 개리 탤리, 1949년에는 보스턴의 드러머 심 해시언, 1969년에는 영화배우이자 뉴키즈 온 더 블록의 멤버 도니 월버그가 태어났습니다. 1973년 오늘은 그룹 템프테이션의 폴 윌리엄스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이들의 대표곡을 하나씩 준비했습니다.

♫ My Girl [템프테이션] [듣기]
♫ The Letter [박스 탑스] [듣기]
♫ More than a Feeling [보스턴] [듣기]
♫ A Change Must Come [루더 앨리슨] [듣기]
♫ Dirty Dancing [뉴키즈 온 더 블록]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