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맞고 해열진통제 먹으면 효과 떨어질까?

백신 접종 후 해열진통제를 복용해도 백신 효과가 유효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에방 백신 접종 전후 해열진통제 복용과 관련해 시민들의 걱정이 크다. 해열진통제를 복용하면 백신 효과에는 이상이 없을까?

백신 접종 후 발열이나 근육통, 두통 등 이상 반응을 느껴 해열진통제를 복용하는 경우가 많다. 백신 접종 후 해열진통제를 복용하면 백신의 효과가 떨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 가운데 백신 효과가 유효하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돼 이목을 끈다.

중앙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박지영 교수와 감염내과 정진원 교수 연구팀은 최근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 1차 접종 후 이상반응 및 해열진통제 사용에 따른 중화항체 반응 예측(Systemic Adverse Events and Use of Antipyretics Predict the Neutralizing Antibody Positivity Early after the First Dose of ChAdOx1 Coronavirus Disease Vaccine)’에 관한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이번 연구 논문은 SCI급 국제저널인 임상의학저널 ‘Journal of Clincal Medicine’(IF 4.241) 최신호에 게재됐다.

(좌) 중앙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박지영 교수 (우) 중앙대병원 감염내과 정진원 교수 [사진=중앙대병원 제공]
박지영․정진원 교수 연구팀은 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ChAdOx1)을 1차 접종한 의료인 접종자 182명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Adverse Events)이 바이러스 감염을 방어하는 중화항체(Neutralizing Antibody) 생성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와 해열진통제의 영향을 조사했다.

그 결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 의료인의 94.5%(172명)가 이상반응을 한 가지 이상 경험했고, 81.3%(148명)이 백신 접종 후 바이러스 감염을 방어하는 중화항체가 생성됐다.

백신 접종자가 경험한 가장 흔한 이상반응은 근육통, 관절통이었다. 접종 부위의 통증, 피로감, 오한, 발열, 두통 순으로 여성에게서 전신 및 국소 이상반응 정도가 심하게 나타났으며, 연령이 증가할수록 이상반응 정도가 덜했다.

연구 참여자의 81.9%(149명)가 아세트아미노펜 계열 해열진통제를 복용한 가운데, 백신 접종 후 항체 형성 양성그룹이 항체 음성그룹보다 더 많은 비율의 해열제를 복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백신 접종 후 해열진통제를 복용해도 항체 반응이 약화되지 않아 백신 효과가 유효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 접종 후 감염을 예방하는 중화항체가 형성된 양성그룹에서는 전신 이상반응 정도가 심했는데, 중화항체값은 전신 이상반응 정도가 심할수록 높게 나타났다.

중앙대병원 감염내과 정진원 교수는 “이번 연구로 백신 접종으로 인한 이상반응과 항체 형성의 연관성을 확인했다”며, “백신 접종 후 해열제를 복용해도 항체 반응의 약화를 보이지 않았다. 접종 후 이상반응 발생 시 증상 조절을 위해 적극적으로 해열제를 복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