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신테카바이오, AI 신약 공동 개발

유한양행과 신테카바이오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신약을 공동 개발한다.

신테카바이오는 신약 유전체 빅 데이터 및 인공지능 플랫폼을 활용한 신약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두 회사는 협약을 통해 인공지능 플랫폼을 이용한 항암 활성 물질 발굴, 임상 시험 환자 유전체 분석을 통한 바이오마커 발굴 등을 비롯해서 신약 개발에 인공지능 플랫폼 및 유전체 분석 기술을 접목하기 위한 상호 협력 및 공동 연구를 하기로 합의했다.

인공지능 기반 신약 개발 회사로 성장 중인 신테카는 딥 러닝(deep learning) 기술을 적용한 항암제 반응성 예측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유전체 빅 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시켜 약물 반응성에 관여하는 바이오마커를 찾아내는 알고리즘을 개발한 바 있다.

두 회사는 이번 협력 모델을 토대로 후보 물질의 개발부터 약물 대사, 부작용 예측 등 임상 전주기에 인공지능을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신테카바이오 정종선 대표는 “천문학적인 비용(약 1조 원)과 시간(8~11년)이 소요되는 신약 개발에 대한 혁신이 요구되고 있다”며 “인공지능과 유전체 빅 데이터 활용은 제약 시장 판도를 바꿔놓을 키워드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신테카바이오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연구소 기업이다. 신테카바이오는 유전체 빅 데이터와 인실리코 기술을 접목해 유전자 바이오마커를 발굴해서 항암제 반응성 예측 플랫폼을 개발했다.

최근에는 네이버 클라우드와의 협업을 통해 국내 최대 규모의 클라우드 기반 유전체 빅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로 인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 개발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한양행은 신약 연구 개발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추구하고 있으며, 신테카의 인공지능 플랫폼 활용을 통해 신약 개발의 비용 절감과 개발 기간 단축을 기대하고 있다. 유한양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짧은 개발 기간 내에 항암 활성이 높은 물질을 발굴하며, 개발 중인 신약 바이오마커를 찾아 임상 성공률과 신약의 가치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