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국내 최초 북미 바이오 공장 준공

녹십자가 북미에 연간 생산 능력(혈장 처리 능력) 100만ℓ 규모 혈액 제제 공장을 세웠다.

녹십자는 30일(현지 시간) 캐나다 퀘벡 주 몬트리올에서 허일섭 녹십자 회장, 캐나다 연방정부 및 퀘벡 주 정부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캐나다 법인 Green Cross Biotherapeutics(GCBT)의 혈액 제제 공장 준공식을 열었다고 31일 밝혔다. 국내 기업이 북미에 바이오 의약품 생산 시설을 세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총 설비 투자(CAPEX) 규모가 2억5000만캐나다 달러(약 2200억 원)에 달하는 캐나다 GCBT 공장은 지난 2015년 6월 착공했고 최근 공장 건축과 기계적인 설비를 모두 완료했다. 이 공장 준공으로 녹십자는 세계 의약품 시장의 중심인 북미에 생산 거점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국내외 혈액 제제 생산 능력이 270만ℓ로 늘어나 ‘글로벌 톱 5’ 수준으로 올라서게 됐다.

이 공장 설립을 위해 캐나다 퀘벡 주 정부는 GCBT에 2500만캐나다 달러 규모의 자금 지원은 물론, 공장이 본격 가동에 들어가면 면역글로불린(IVIG)와 알부민을 장기간(최소 8년) 구매해주는 혜택을 줬다. 캐나다는 녹십자 공장을 유치해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IVIG, 알부민 역내 생산이 가능해져 필수 혈액 제제의 수급 안정화와 고용 창출 효과를 얻었다.

주요 글로벌 혈액 제제 업체가 공장을 미국에 둔 것과 달리 녹십자가 캐나다에 생산 거점을 마련한 것은 다양한 혜택을 얻으면서 안정적으로 시장을 진입하는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캐나다 공장은 글로벌 녹십자를 향한 포석이자 사실상의 첫 단추다. 북미는 세계 의약품 시장의 격전지로 꼽힌다. 특히 혈액 제제의 경우 25조 원에 달하는 전 세계 시장 가운데 북미 시장이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크다. 녹십자가 지난 몇 년간 북미에 선제적 투자를 하고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며 성공 의지를 보이는 것도 이 때문이다.

김영호 GCBT 대표는 “GCBT 공장은 캐나다 내 유일한 필수 혈액 제제 생산 시설이기 때문에 본격 가동 시 시장에서 차별적인 경쟁 우위를 차지할 수 있게 된다”며 “현지 환자가 안정적으로 필수 혈액 제제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되는 점 또한 굉장히 가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한편, GCBT는 공장 상업 가동 시기를 오는 2020년으로 내다보고 있다. 의약품 공장은 제품 양산 전에 설비 적절성 검증, 시생산, GMP 인증 등의 과정을 거쳐야 상업용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