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슈, ALK 표적 폐암 치료제 ‘알레센자’ 출시

㈜한국로슈(대표이사 매트 사우스)가 ALK(Anaplastic Lymphoma Kinase, 역형성 림프종 키나제) 억제제 폐암 치료제 알레센자(성분명 알렉티닙)를 국내 출시했다.

알레센자는 크리조티닙으로 치료 받은 적이 있는 ALK 양성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치료에 쓰이는 폐암 치료제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시판 허가를 받았다.

폐암은 전체 암 발생의 11.1%로 4위를 차지하는 암종이며 전체 폐암 환자 중 80%가 비소세포폐암 환자다. ALK는 비소세포폐암 가운데 2~5% 정도를 차지하며, 비흡연자, 젊은 연령, 여성 등에서 많이 나타난다.

알레센자는 ALK에 고도로 선택적이고 다양한 ALK 변이에 작용하며 ▲높은 전신 반응률 ▲우수한 중추신경계 효능 ▲우수한 내약성 프로파일을 가지는 것이 특징이다.

독립적인 두 개의 2상 연구(NP28673, NP28761)를 진행한 결과, 높은 객관적 반응률과 무진행 생존 중앙값을 보였다. 글로벌에서 진행한 ‘NP28673 연구’에서 알레센자를 투여한 환자의 객관적 반응률은 51%, 무진행 생존 중앙값은 8.9개월, 북미에서 진행한 ‘NP28761 연구’에서의 객관적 반응률은 52%, 무진행 생존 중앙값은 8.2개월로 각각 나타났다.

특히, 알레센자는 기존 ALK 폐암 치료제 대비 혈액-뇌 장벽 통과 후 CNS에서 높은 활성을 유지한다. 크리조티닙으로 치료 받은 환자 중 절반은 약 1년 이내에 질병 진행을 보이며, 처음 질병의 진행이 발생하는 부위 중 중추 신경계가 46%로 가장 많이 차지한다.

알레센자는 NP28673 및 NP28761 연구의 측정 가능한 중추 신경계 병변이 있었던 환자에서 중추 신경계 객관적 반응률이 약 64%, 중추 신경계 종양에 대한 완전 반응률(Complete Remission, CR)은 22%, 중추 신경계 반응 지속 기간(DOR)은 11.1개월로 나타나 중추 신경계에 대한 약물 유효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 grade 3 이상의 오심, 구토, 변비 등의 위장관 이상 반응은 관찰되지 않았고, 전반적으로 우수한 내약성 프로파일을 보였다. 치료와 관련된 가장 흔한 이상 반응은 근육통, 변비, 피로감, 말초부종 등이었다.

매트 사우스 한국로슈 대표는 “지금껏 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환자들을 위한 2차 치료제는 한정적이었지만, 알레센자®의 출시로 환자들에게 보다 확대된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알레센자는 중추 신경계 효능을 포함해 우수한 치료 효과를 바탕으로 더 많은 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