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스, 지멘스… 한국 시장 주도권 선점 행보

 

글로벌 의료기기 기업들이 한국 시장에서 새로운 도약을 선언하며 전선을 가다듬고 있다. 한국 사회의 특성에 맞는 혁신적인 솔루션을 도입하거나, 새로운 브랜드로 서비스를 추가하는 등 주도권을 잡기 위해 앞 다퉈 보폭을 넓히고 있다.

올해로 법인 설립 40주년을 맞은 필립스코리아는 24일 간담회를 열고, 한국의 사회 이슈와 관련 있는 다양한 솔루션을 도입해 헬스 테크놀로지 분야를 선점하겠다고 선언했다. 빠른 고령화 속도와 높은 의료비 지출 증가율, 건강관리에 대한 소비자의 높은 관여 등 글로벌 메가 트렌드가 한국사회에 뚜렷하게 반영되고 있다는 분석에서다.

이러한 한국의 시장 상황과 규제 환경 등을 고려해 필립스코리아는 개인 건강관리 솔루션, 디지털 및 빅데이터 기반의 커넥티드 솔루션 등 다양한 솔루션을 국내 도입할 계획이다. 전문 의료진과 활발한 파트너십으로 자가 건강관리와 가정 내 회복 및 만성질환 관리를 가능하게 만들겠다는 포부이다.

이를 위한 대표적 솔루션으로 고령자의 응급 상황 대응을 위한 알람 솔루션 고세이프(GoSafe), 정밀 의료를 가능하게 하는 디지털 병리학 솔루션, 병원 내 환자 관리의 효율성을 높이는 커넥티드 케어 환자 모니터링 솔루션 등이 이날 소개됐다.

도미니크 오 필립스코리아 총괄대표는 “1976년 한국에 진출한 이래 한국인의 ‘헬스 앤 웰빙’을 증진하기 위한 다양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해 왔다”며 “이제 건강한 생활에서부터 질병의 예방 및 진단, 치료, 일상에서의 관리에 이르기까지 헬스케어의 모든 영역에서 삶의 질을 향상하고 더 나은 결과를 도출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필립스와 세계 시장에서 어깨를 견주는 지멘스 헬스케어는 브랜드를 바꿨다. 법인명은 그대로 두고 지난 10일 ‘지멘스 헬시니어스(Siemens Healthineers)’라는 브랜드명을 발표했다. 의료영상과 진단검사에서 포트폴리오를 보강하는 한편, 관리 서비스, 컨설팅과 디지털 서비스, 치료와 분자 진단 시장의 첨단기술들을 포함해 새로운 서비스를 추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멘스 헬시니어스는 헬스케어 산업에서 지멘스의 개척 정신과 엔지니어링 전문지식을 강조하고 있다. 지멘스의 제품과 솔루션을 탄생시킨 개발자이자, 고객들을 지원하고 영감을 불어넣는 동반자로서 지멘스 헬스케어 직원들을 브랜드에 반영해 회사의 포부와 인재경영 기반의 정체성을 드러냈다는 것이 업체측의 설명이다. 지멘스는 2년 전, 비전 2020 전략의 하나로 조직을 재편성해 헬스케어 사업부문을 기업 내 기업으로서 독립 경영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지멘스 헬스케어의 버나드 몬탁(Bernd Montag) 사장은 “지멘스 헬스케어는 혁신적인 임상 솔루션 개발에 앞장서왔다”며 “앞으로 지멘스 헬시니어스라는 브랜드에 걸맞게 전문지식을 적극 활용하고 보다 광범위한 맞춤형 임상 솔루션을 제공해 고객들의 비즈니스를 총체적으로 지원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지멘스 헬스케어는 새 브랜드로 최근 세계 최초의 트윈 로봇 엑스레이 시스템인 ‘멀티톰 랙스(Multitom Rax)’를 국내에 출시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