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간 이식 500례 달성

 

수술성공률 100%

국립암센터는 간이식팀이 2005년 1월 첫 생체 공여 간이식을 시작한 이래 지난 3일까지 간이식 수술 500례를 달성했으며 수술 성공률은 100%를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국립암센터 간이식팀은 1000건 이상의 간 절제와 500건의 간이식 경험을 바탕으로 빠른 수술 시간과 합병증 없는 조기 퇴원을 시행했으며, 간이식 수술을 받은 간암 환자 75% 이상이 5년 이상 생존하는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공여자 상복부 중앙 최소 절개법(12~15cm), 최소 무간기 간이식 등을 개발하여 간이식 공여자와 환자의 삶의 질도 높였다. 최근에는 혈액형이 다른 경우에도 비장 적출이나 이식편 국소약물주입과 같은 추가 처치 없이 약물 투여와 혈장 교환술 만으로 성공 100%의 생체 공여 간이식 방법을 개발해 그 결과를 논문으로 발표한 바 있다.

김성훈 장기이식실장은 “향후에도 간경화 및 간세포 암으로 간이식을 받는 환자들의 생존율을 높이고, 간 공여자의 합병증을 최소화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