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병원, 유방암 환자 수기 바탕 영화 제작

‘스마일 어게인’ 6일 시사회

삼성서울병원이 유방암 환자들의 실제 수기를 바탕으로 한 영화 ‘스마일 어게인’을 제작했다.

이 영화는 삼성서울병원이 지난해부터 시작한 유방암 환자의 사회 복귀를 돕는 ‘브라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만들어졌다. 영화사와 박유영 감독, 주·조연 배우들은 대부분 재능기부 형태로 제작에 참여했다.

유방암 환자들의 애환과 일상을 그린 ‘스마일 어게인’은 아파트 아래 위 층에 살며 옥신각신하던 웃음치료사 숙향(배우 소희정)과 댄스강사 진주(배우 민지오)가 유방암이라는 공통점을 찾고 서로 의지하게 된다는 줄거리다.

영화는 시사회를 통해 6일 오후 5시30분 서울시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본관 지하 1층 대강당에서 공개된다. 시사회 참석을 원하면 당일 방문하면 된다. 시사회 이후에는 삼성서울병원유튜브(http://www.youtube.com/watch?v=EFWWQDQykoQ&feature=youtu.be)와 암교육센터 홈페이지(http://cec.samsunghospital.com/)에서 볼 수 있다.

조주희 삼성서울병원 암교육센터장은 “유방암은 단순히 의학적 관점의 질병이 아니라 여성성마저 흔드는 사회심리학적 질병이기도 하다”며 “이를 이겨내기 위해서는 많은 사람들의 지지와 배려, 본인의 극복의지가 필요하다는 점을 알리기 위해 영화를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