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보린 등 IPA 성분 진통제 부작용 급증

식약청, 퇴출 여부 판단 3년 후로 또 연기

안전성 여부를 놓고 수년간 논란을 빚었던 게보린 등 진통제의 주요 성분에 대한 부작용 보고가 크게 늘고 있는 가운데 식약청이 해당 약품에 대한 추가연구를 3년간 실시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대한약물역학위해관리학회(이하 약물위해학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삼진제약의 게보린 등 진통제에 포함된 이소프로필안티피린(이하 IPA)때문에 발생한 부작용은 1989년부터 2010년까지 총 202건이며, 이 중 2010년에만 전체의 절반이 넘는 111건의 부작용이 보고됐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지난 2004년에 부작용 사례 2건이 처음 보고된 이후 2007년까지 연간 보고 건수가 한자릿수에 머물렀으나 안전성 논란이 불거진 2008년에 24건이 보고된 이후 2009년 47건, 2010년 111건으로 급증하는 추세를 보였다.

약물위해학회에 보고된 IPA 이상 반응은 총 202건 이며, 이 중 혈관확장 22건을 포함한 42건은 증세가 심각한 ‘중대 이상 반응 보고’로 분류됐으며. 치명적 부작용인 스티븐스존슨증후군도 1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구체적인 부작용 내용을 살펴보면 ▲피부 및 부속기관 장애 164건 ▲알레르기 등 일반적 전신 장애 59건 ▲위장관 장애 31건 ▲호흡기계 장애 31건 등이었으나 위험성이 지목됐던 혈액 관련 부작용은 ‘빈혈’ 3건에 그쳤다.

그러나 식약청은 이번 조사에서 명확한 결론을 제시하지 못함에 따라 앞으로 3년간 추가연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약품은 이 기간 동안 정상적으로 판매된다.

이에 대해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이하 건약)의 유경숙 사무국장은 “2011년 초부터 올해 3월까지 식약청의 지시에 따라 삼진제약이 학회에 의뢰해 IPA 제품의 부작용 연구를 진행했다”며 “대체할 수 있는 약품이 많은데 굳이 안전성 논란이 있는 약을 계속 쓸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삼진제약 관계자는 “IPA 때문에 일어나는 부작용은 다른 진통제 부작용과 큰 차이가 없다”면서 “크게 문제가 되는 것도 아니고, IPA 성분이 여성 생리통에 좋다는 실험결과가 있는 만큼 명확하지 않은 이유로 성분을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