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환경부, ‘녹색구매 기업’ 협약

광동제약이 제약업계에서는 처음으로 환경부가 주관하는 녹색구매 기업 대열에

동참했다.

광동제약은 환경부가 녹색제품의 생산과 구매촉진을 위해 2005년부터 산업계와

맺고 있는 ‘녹색구매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녹색구매 자발적 협약은 친환경상품의 생산 유통 소비 활성화를 위해 환경부가

주관하는 것으로 녹색 구매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지키고 녹색구매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한다.

지금까지 협약에 참여한 국내 기업은 총 123개사로 그 중 제약사로는 광동제약이

유일하다.

광동제약은 앞으로 녹색 구매 가이드라인을 활용해 기업 활동을 위한 원자재와

부자재 구매 시 환경마크와 GR마크 등 정부 공인 녹색 제품과 에너지 절약마크 인증제품

위주로 사용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예정이다.

광동제약 김현식 부사장은 “지금까지 공장 설비구축과 에너지절약 캠페인 등을

적극적으로 벌여 제약계 최초로 ‘에너지위너상’을 수상했고 매년 환경의 중요성을

알리는 ‘옥수수 가족환경 캠프’를 운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미래 세대를 위해

환경 친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