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세포암의 새로운 유전인자 확인

– 국립암센터 박중원 박사팀 연구 결과

혈관신생 및 간암을 비롯한 여러 암의 진행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혈관내피성장인자 VEGF(vascular endothelial growth factor)의 유전자 다형성 자체가 간암 환자의 예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결과가 발표됐다.

국립암센터(원장 유근영, www.ncc.re.kr) 간암센터 박중원 박사팀(공선영 등)은

2000년~2005년까지 국립암센터를 내원한 간암(간세포암) 환자 416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이들의 VEGF 유전자 다형성 자체가 간암의

생존율과 직접적으로 관계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혀냈다.

VEGF 유전자 다형성(Single Nucleotide

Polymorphism, SNP)에 대해 19개의 단일염기변이를 분석하고 유전형질을 나타내는 유전자형(genotype)과 그 유전형질의 DNA상

일차원적 배열 일배체형(haplotype)에 따른 대상 환자들의 전체 생존을 분석한 결과 간암 환자 생존에 대한 위험도가 -634CC 유전자형을

가지는 환자에서 0.57[95% CI(신뢰구간), 0.46-0.99], 일배체1형 동형접합체(homozygote)를 가지는 환자에서

0.67[95% CI(신뢰구간), 0.36-0.92]로 낮게 나타났으며, 이에 따라 생존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VEGF 유전자

다형성이 간암 환자의 예후 표지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박중원 박사는 밝혔다.

최근 간세포암종 치료제로서

개발되었거나 개발 중인 표적치료제들 대부분이 VEGF나 VEGF 수용체를 표적으로 삼고 있다. 이번 연구는 VEGF 유전자 다형성 자체가

간세포암종 환자들 예후에 영향을 준다는 것을 밝혀냄으로써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았다.

박중원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로 선천적으로

정해지는 VEGF 유전자 다형성에 따라 약제 반응이 달라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러나 이러한 예측을 확인하려면 VEGF 유전자 다형성과

VEGF 발현, VEGF 발현과 암 진행과의 상관관계 등에 대한 좀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전문지인 헤파톨로지(Hepatology; I.F. 10.446)에 "VEGF 유전자 다형성과 간세포암종 환자 생존과의

연관성(Association between VEGF Gene Polymorphisms and Survival in Hepatocellular

Carcinoma Patients)"이라는 제목으로 2007년도 8월호에 게재되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