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한방주치의 가능할듯

새 정부, 25일 한의협에 천거 요청…김성수·김영석·고병희 교수 등

대통령 취임식 때까지 전혀 언급되지 않아 폐지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왔던

‘대통령 한방주치의제도’가 생명을 이어갈 전망이다.

새 정부가 한의계 등의 반발이 크게 일자 25일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뒤 뒤늦게

한방주치의를 찾아 나선 것.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는 “새 정부에서 25일 의뢰가 들어와 경희의료원 저명

한방 교수 3명을 추천했다”며 “주인공은 김성수 한방병원장과 김영석 한의과대학장,

고병희 교수”라고 밝혔다.

새 정부가 이처럼 부랴부랴 한방주치의 물색에 나선 것은 폐지 전망에 따른 한의계의

불만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의계 관계자는 “있던 한방주치의를 왜 없애느냐는 불만이 많았고 언론 등을

통해 정부에 전달된 것이 효과를 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경희의료원 관계자도 “25일 취임식 날 오전까지도 한방주치의에 대한 언급은

확인할 수 없었다. 갑작스레 연락이 와 오늘(26일) 회의를 소집, 논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통령 의료계 주치의는 유력 후보로 거론됐던 서울의대 최윤식 교수(이명박

대통령 사돈)가 고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제3의 인물이 낙점될 것이란 관측 등이 흘러나오고 있으며 최종 발표는

한방주치의와 함께 이뤄질 것으로 예측된다.

 진광길기자 (kk@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02-26 11:20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