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후두암

독감 유행 따라 후두염 환자 또한 크게 늘어

‘컹컹’ 쉰 목소리가 두 달 넘어가네…후두염 아닌 암일까?

새해 들어 감기·독감·코로나19가 뒤섞여 바이러스성 호흡기 질환이 유행한 여파로 목소리에 이상이 생겨 진료받는 환자들 또한 덩달아 늘어났을 것으로 의료계는 분석한다. 그중 상당수는 후두염 환자이다. 목구멍에 있는 후두(성대)는 공기가 지나가면서 숨을 쉬고 목소리를 낼 수 있게 하는(호흡과 발성) 기관이다. 후두는 우리가 먹고 마시는 음식과 호흡하는…

예방 위해 흡연과 절주 필수...그외에도 안전한 성생활, 정기검진 필요

“흡연 외 구강성교도”…계속 목소리 쉬고 귀 먹먹한 게 ‘이 암’?

두경부암은 머리(구강 포함)와 목 부근에 발생하는 암이다. 그중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은 후두암, 구강암, 편도암 등이다. 쉰 목소리가 오래 지속되거나, 목에 이물감이 느껴진다면 이 암의 조기 증상일 수 있어 병원을 찾아야 한다. 국내 두경부암의 연간 발생 건수는 2010년 4143건에서 2019년 5613건으로 9년간 35% 증가했다. 두경부암은…

HPV 바이러스, 인후암 및 두경부암 원인 될 수 있어...백신 접종 권고

“인후암 유발 NO.1은 연인간 ‘이것’ ?”…女의사 경고, 근거는?

인후암 발병에 있어 흡연과 음주보다 '구강 성교'가 더 위험하다는 의사의 발언이 화제가 되고 있다. 싱가포르 출신의 다리아 사도브스카야 박사(성병 전문의·29)는 지난달 자신의 틱톡에 파트너와 구강 성교를 하는 것과 잠재적인 질병 사이 연관성이 있음을 드러내는 영상을 게재했다. 그간 인후암의 주 원인은 흡연과 음주로 알려졌다. 실제로 인후암…

후두암, 연하곤란, 성대폴립까지… 목소리로 알아보는 질병들

“목소리가 왜 이러지?” 감기 아닌 암일 수도

찬 바람부는 가을이 찾아오면서 감기로 고생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특히 건조한 날씨로 인해 목감기를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칼칼하고 건조하다보니 쉰 목소리가 나오는 경우도 많은데, 의외로 다른 질병의 전조 증상으로 방치하면 암으로도 번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쉰 목소리가 대표적인 ‘후두암’ 후두암 환자가 가장 먼저 의심해 볼 수 있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대학 종합 암센터 연구 결과

치과 제대로 안갔더니…’두경부암’ 생존율 2배 차이

구강 건강이 두경부암 생존율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두경부암이란 뇌아래에서부터 쇄골 사이에 위치한 두경부 조직에 발생하는 암을 말한다. 구강암, 후두암, 인두암, 침샘암, 설암 등이 이에 속한다. 두경부암은 예후가 안 좋은 편이다. 두경부암 환자 중 65%가 초기 진단할 때부터 진행된 국소 진행성 두경부암인 경우가 많고, 이미…

목에 혹 만져지거나 이물감 들기도

갑자기 목소리가 왜 이러나했더니… 두경부암?

암의 증상은 여러 가지가 있다. 발병 부위에 따라 또 정도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나지만, 특히 목소리 변화를 통해서도 의심해 볼 수 있는 암이 바로 ‘두경부암’이다. 두경부암은 목소리가 변하는 것이 가장 대표적인 증상인데, 보통 몇 주에서 몇 개월에 걸쳐서 점점 심하게 변해 그 차이를 바로 알 수 있다. 매년 환자가 증가하는 추세인 만큼, 미리 증상을…

쉰 목소리 악화되면 이비인후과 진료 필수

목이 쉰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OOO’ 증상?

노래방에서 무리하게 큰 목소리를 내면 금세 목이 쉰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며 축제나 회식이 돌아오면서 오랜만에 목을 사용하느라 피로를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이처럼 목을 많이 사용한 후 쉰 목소리가 호전되지 않고 며칠 또는 몇 주 동안 지속된다면, 목에 다른 질환이 있다는 신호일 수도 있다. 우리가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것은 성대…

[오늘의 건강]

계속되는 쉰 목소리…. 혹시 후두암?

오전 기온은 7~13도, 오후는 11~20도. 전국적으로 강풍을 동반한 비가 내리겠다. 강한 빗줄기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비바람으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시설물 관리 등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다. 오늘의 건강= 어제·오늘은 강한 비바람의 영향으로 대기의 질이 양호하다. 봄철에는…

男이 女보다 암에 잘 걸리는 이유는? (연구)

대부분의 암은 여성보다 남성에게 더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성별 차이가 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를 위해 최근 미국 국립보건원(National Institute of Health)의 국립 암 연구소(National Cancer Institute) 연구진은 1995년에서 2011년, 국립보건원과 미국 은퇴자협회(AARP)가 수행한 식이 및…

가볍고 애매한 증상… 놓치기 쉬운 암 징후 10가지

보통 가슴에 혹이 만져지거나, 갑자기 체중이 줄고, 혈변이 나오면 암이 겁나 재빨리 의사를 찾는다. 그러나 증상이 가볍고 애매하면 암이 보내는 신호를 놓칠 수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텔레그래프는 놓치기 쉬운 암의 징후들을 소개했다. ▲갑자기 생긴 점 악성 흑색종은 멜라닌…

흡연 사망자 年 5.8만, 사회경제적 비용 12조 발생

흡연으로 인한 국내 사망자 수는 연간 5만 명이 넘는다. 이로 인해 발생하는 직·간접 사회경제적 비용도 총 12조 1913억 원에 달한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019년 기준 흡연으로 인한 추정 사망자 수는 5만 8036명으로, 이 중 남성은 5만 942명, 여성은 7094명이다. 사회경제적 비용 중 직접비는 총 4조 6129억 원으로…

‘쉰 목소리’ 무시하면 안 되는 이유

요즘 같은 환절기에는 목감기 등의 이유로 목이 쉬어서 쉰 목소리가 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쉰 목소리가 일시적이 아니라 3개월 이상 지속된다면 이 질병을 의심해봐야 한다. 바로 두경부암이다. 두경부암이란 눈·뇌·귀·식도를 제외한 머리에서 가슴 윗부분까지의 영역에서 발생하는 모든 암을 말한다. 대표적으로 구강암,…

면역항암제 펨브롤리주맙, 두경부암 치료효과 25%↑

두경부암(Head and neck cancer)은 머리, 목, 코, 입 부위에 생기는 암이다. 발암 부위에 따라 구강암, 후두암, 인두암, 침샘암, 갑상샘암, 비부비동암, 편도암 등으로 부른다. 두경부암 수술 전후에 면역항암제 펨브롤리주맙(성분명)을 투여할 경우, 상당 기간 재발하지 않고 생존할 수 있는 가능성이…

계속되는 쉰 목소리, 무시하면 안 되는 이유

요즘 같은 시기에는 목감기 등의 이유로 목이 쉬어서 쉰 목소리가 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쉰 목소리가 일시적이 아니라 3개월 이상 지속된다면 정확한 진단을 받아볼 필요가 있다. 바로 두경부암 때문이다. 두경부암이란 눈, 뇌, 귀, 식도를 제외한 머리에서 가슴 윗부분까지의 영역에서…

얼굴에 생기는 두경부암, 이런 증상 나타나면 의심

두경부암은 치료가 어려운 질환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조기 발견을 통해 빨리 치료를 받으면 완치 역시 가능하다는 게 이비인후과 전문가의 설명이다. 두경부암은 눈, 뇌, 귀, 식도를 제외한 얼굴과 목에 발생하는 암을 말한다. 먹고, 숨 쉬고, 말하는 부위에 발생하기 때문에 이를 치료할 땐 암 부위를 제외한…

암 완치? 암 생존자를 위한 식사법 8

암은 이제 불치의 병이 아니다. 조기진단이나 치료율의 향상으로 국내 암환자의 생존율은 평균 70%(전체 암 기준)를 웃돌고 있다. 암을 더 일찍 발견하면 생존율은 더욱 올라갈 것이다. 그러나 암에서 벗어난 생존자라도 2차 암 예방이 중요하다. 2차 암은 자신이 겪었던 암이 재발하거나 전이된 것이…

[날씨와 건강] 두경부암 대표적인 증상과 예방법

‘세계 두경부암의 날’…목에 이물감 느껴진다면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강원 영동과 경상권, 제주는 구름이 많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0∼27도, 낮 최고기온은 29∼36도로 예보됐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5도(일부 서쪽 내륙 38도) 내외로 오르면서 무덥겠다. ☞오늘의 건강= 오늘(27일)은 ‘세계 두경부암의 날’이다. 해마다 환자가 늘고 있는…

“아, 그때 그게…” 무시하기 쉬운 암 증상 10

우리 주변에선 통증을 느껴도 사소하게 여기는 사람이 많다. 암 발병의 경고 신호일 수도 있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것이다. 암이 상당히 진행된 뒤에야 “아, 그 때 바로 병원에 갈걸...”이라는 후회를 하게 된다. 암 치료시기를 놓치는 것은 이런 전조 증상을 무시하기 때문이다. 미국의 건강사이트 프리벤션닷컴이 미국…

위장역류질환, 암 가능성 높일 수 있다 (연구)

위장 역류 질환(GERD)은 위 속의 내용물이 식도로 올라오는 만성 위장병의 일종이다. 이러한 역류질환이 후두암과 식도암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학술지 ‘암’에 게재된 이 연구는 기존 발견에 새로운 증거를 추가했다. 이번 연구에 의하면 GERD는 미국에서 매우 흔한 질환으로 인구의 27.8%까지 영향을 미친다. 그 증상은…

두경부암 위험요인 1순위는 흡연·음주…예방하려면?

오늘(27일)은 '세계 두경부암의 날'이다. 두경부암은 머리(눈, 뇌, 귀 제외)에서 가슴 윗부분 사이에 발생하는 암으로, 술과 담배가 가장 큰 위험 요인이다. 두경부암은 위암이나 폐암 등에 비해 생소하지만, 해마다 환자가 늘고 있어 발병 부위와 증상, 치료법 등을 알고 있는 것이 좋다. 두경부암은 숨을 쉬고 음식을 먹고 냄새를 맡고 목소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