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이 부위' 제거했더니...약도 안 듣는 뇌전증 좋아져

약물 치료도 안 듣고 수술해도 발작이 줄지 않는 난치성 뇌전증 환자의 경우 지금까지 잘 알려지지 않은 뇌 부위를 제거하면 발작이 확연히 줄어들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뇌의 변연계에 위치한 해마의 꼬리부위에 위치한 파시올라 시네레움(fasciola cinereum·FC)을 제거하면 발작의

혈압 높아 복용한 고혈압 약...女 자궁 근종 막아준다?

혈압조절이 자궁근종 예방에 중요할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의사협회저널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발표된 미국 비영리 의료연구기관 카이저 퍼머넌트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6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카이저 퍼머넌트의 수

모든 바이러스 예방하는 ‘범용 백신’ 기술 나왔다

백신 하나로 모든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새로운 범용 백신 기술이 개발됐다.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PNAS)》에 게재될 미국 캘리포니아대 리버사이드캠퍼스(UC리버사이드)연구진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와 ‘유전공학 및 생명공학 뉴스(GEN)’가 16일(현지시간) 보도한 내

"우리집 강아지도?"...반려동물이 '이것' 사람에 옮긴다

반려견과 반려묘가 항생제 내성 슈퍼 박테리아를 인간에게 전파할 수 있다는 소규모 연구결과가 나왔다. 27일~30일(이하 현지신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릴 유럽임상미생물학·전염병학회(ESCMID)에 발표될 포르투갈과 영국 연구진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5일 보도한 내용이다.

계속 기침하는데...약 먹어도 안 낫는 이유 있었네

기침 증세가 동반되는 호흡기질환에 관례적으로 처방되는 항생제가 기침을 완화시키는 데는 도움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5일(현지시간) 《일반 내과학 저널(Journal of General Internal Medicine)》에 발표된 미국 연구진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

“젊은 女 3명 중 1명, 유방암 징후 발견해도 검사 미뤄”

40세 이하 젊은 여성은 유방암의 징후를 자가 진단하고도 유방암 검사를 미루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0일~14일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미국유방외과학회(ASBrS) 연례회의에서 발표된 캐나다 캘거리대 연구진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2일(현지시간) 보도한

가장 흔한 성병 막는 백신, 임상 1상 시험 성공

가장 흔한 성병의 하나인 클라미디아에 대한 최초의 예방 백신으로 개발된 CTH522가 임상 1상 시험에 성공했다. 《랜싯 전염병(Lancet Infectious Diseases)》에 발표된 영국과 덴마크 연구진이 주도한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2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칼 대지 않고 피부암 진단하는 기술 나왔다?

날카로운 메스로 신체 조직의 일부를 절단하지 않아도 되는 ‘가상 조직검사(virtual biopsy) 기술이 개발됐다. 비침습적 방식의 피부암 진단은 물론 다른 장기에 생긴 암을 제거하는 수술현장에서 암세포가 남아있는지 여부를 바로 확인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

"기후변화로 인한 뇌졸중 사망자, 한 해 50만 명 넘어"

2019년 한 해에만 세계적으로 50만 명 이상이 기후변화로 인한 뇌졸중으로 인해 사망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10일(현지시간) 《신경학(Neurology)》에 발표된 중국 중난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CNN이 보도한 내용이다. 뇌졸중은 이미 심각한 건강 문제이다. 전 세계적으로 장애의

"암세포와 더 잘 싸워"...슈퍼 CAR-T세포 만드는 기술 나왔다

암세포 맞춤형 면역세포인 CAR-T세포(키메라항원수용체 T세포)를 줄기세포화해 그 전투력을 더 향상시키는 기술이 개발돼 혈액암뿐 아니라 고형암 치료에도 효력을 발휘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10일(현지시간) 나란히 《네이처》에 발표된 별개의 2개 논문을 토대로 《네이처》가 보도한 내용이다. CAR-T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