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흔한 성병 막는 백신, 임상 1상 시험 성공

가장 흔한 성병의 하나인 클라미디아에 대한 최초의 예방 백신으로 개발된 CTH522가 임상 1상 시험에 성공했다. 《랜싯 전염병(Lancet Infectious Diseases)》에 발표된 영국과 덴마크 연구진이 주도한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2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칼 대지 않고 피부암 진단하는 기술 나왔다?

날카로운 메스로 신체 조직의 일부를 절단하지 않아도 되는 ‘가상 조직검사(virtual biopsy) 기술이 개발됐다. 비침습적 방식의 피부암 진단은 물론 다른 장기에 생긴 암을 제거하는 수술현장에서 암세포가 남아있는지 여부를 바로 확인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

"기후변화로 인한 뇌졸중 사망자, 한 해 50만 명 넘어"

2019년 한 해에만 세계적으로 50만 명 이상이 기후변화로 인한 뇌졸중으로 인해 사망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10일(현지시간) 《신경학(Neurology)》에 발표된 중국 중난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CNN이 보도한 내용이다. 뇌졸중은 이미 심각한 건강 문제이다. 전 세계적으로 장애의

"암세포와 더 잘 싸워"...슈퍼 CAR-T세포 만드는 기술 나왔다

암세포 맞춤형 면역세포인 CAR-T세포(키메라항원수용체 T세포)를 줄기세포화해 그 전투력을 더 향상시키는 기술이 개발돼 혈액암뿐 아니라 고형암 치료에도 효력을 발휘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10일(현지시간) 나란히 《네이처》에 발표된 별개의 2개 논문을 토대로 《네이처》가 보도한 내용이다. CAR-T세

"치명적 암을 혈액검사로?"...초기 췌장암 97% 정확하게 잡아내

혈액검사를 통해 초기 췌장암을 97% 정확도로 진단할 수 있다는 임상 연구결과가 나왔다. 5일~10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암연구협회(AACR) 연례회의에서 발표된 미국 미국 시티오브호프 국립종합암센터 연구진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와 CNN이 9일(현지시

"애낳으면 확 늙는다더니 진짜?"...한번 임신이 3개월 노화 앞당겨

임신하면 생물학적 노화가 빨라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번 임신할 때마다 2~3개월의 생물학적 노화가 이뤄지며 임신이 반복되면 그만큼의 노화가 축적된다는 것이다.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발표된 미국 컬럼비아대 연구진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9일(현지시간)

"방광암 재발 여부, 소변검사로 알 수 있다"

방광암 수술을 받은 뒤 재발여부를 고통스러운 방광경 검사가 아닌 소변검사로 상당수 대체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파리에서 열린 유럽비뇨기과학회 정기 학술대회(EAU24)에서 발표된 덴마크 연구진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8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방광암은

"'길빵'하지 마세요!" 담배 냄새 맡으면...심장 '이렇게' 변해

간접흡연이 심방세동(A-FIb) 유발 위험을 높인다는 대규모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 주말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심장학회(European Society of Cardiology) 학술회의에서 발표된 서울대 연구진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8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암세포 얼려서 파괴?"...전신마취 없이 재발율 낮춘 유방암 치료는?

수술 받기 어려운 유방암 환자의 경우 암 종양을 얼려 파괴하는 냉동 절제술이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중재적 방사선학회 연례 과학회의에서 소개된 뉴욕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센터 연구진의 발표문을 토대로 폭스뉴스가 5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술 못끊는 사람...'이것'으로 알코올 갈망 줄일 수 있다

알코올 의존증 환자에게 희망적인 연구결과가 나왔다. 알코올에 대한 갈망을 유발하는 뇌신경 수용체인 ‘카파 오피오이드 수용체(KOP)’를 차단하는 화합물을 투여된 쥐들의 금단증세가 확연히 줄어들었다는 것. 지난달 《사이언틱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발표된 미국 스크립스 연구소 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