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뇌기능

왜 안 빠지지?… 다이어트할 때 생각지 못한 함정 4

  건강한 식단과 규칙적인 운동을 생활화하는데도 체중계의 눈금이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고 투덜대는 사람들이 있다. 살이 안 빠지는 것은 본인이 미처 생각하지 못한 함정이 있거나 안일하게 생각하고 넘긴 부분이 있다는 의미다. 미국 검색포털 어바웃닷컴이 다이어트를 할 때 대충 넘기기 쉬운 점을소개했다.       ◆운동에 대한 과잉보상효과 운동을 하고 나면 뿌듯한 기분이 들지만 해이해지기 쉽다. 운동효과를 과대평가하거나 노력에 대한 과잉보상을 얻으려는 심리로 […]

나이 든 사람이 타인을 잘 믿는 이유

  젊었을 때 까칠하고 냉소적이었던 사람도 나이가 들면 친절하고 상냥해지는 경향이 있다. 또 나이가 들수록 달변가나 사기꾼의 말에 쉽게 넘어갈 정도로 사람의 말을 잘 믿게 된다는 편견도 있다. 그런데 연구에 따르면 이는 단지 편견이 아니다. 실질적으로 나이를 먹을수록 다른 사람을 좀 더 쉽게 믿는 경향이 생긴다.   호주 웨스턴시드니대학교 연구팀이 실험참가자들을 대상으로 경제무역 관련 게임을 진행해본 결과, 이러한 사실이 입증됐다. […]

붕어보다 짧은 ‘집중력’ 향상시키는 방법 4가지

  두뇌 게임도 효과 있어 문자 메시지와 소셜 미디어, 업무 마감시간, 그리고 멀티태스킹 등 집중을 방해하는 것들이 도처에 깔려 있다. 이 때문에 우리의 정신은 생각들을 잽싸게 건너뛰는 데 익숙해지기 쉽다. 문제는 좀 더 깊은 집중력을 필요로 하는 일이나 임무가 생겼을 때다.   이런 일이나 임무에 대한 주의력을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부족해 이를 제시간에 완수하지 못하는 일이 종종 발생한다. 전문가들은 보통 사람들의 주의 […]

혼자만의 시간 잘 보내면 삶의 질 높아져

  “자기 자신과 우정을 쌓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본인 스스로와 친하지 않은 사람은 그 누구와도 친구가 될 수 없다.”   미국 4선 대통령 프랭클린 루스벨트가 한 말이다. 자기혐오나 패배주의에 빠진 사람은 다른 사람과도 잘 지내기 어렵다는 의미다. 스스로를 사랑하는 마음이 사회적 유대관계를 형성하는 포석이 된다는 것이다.   나 자신과 친해지려면 혼자 있는 시간을 잘 보내야 한다. 고립된 시간이 아니라 유익한 시간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

영양소 풍부… 스트레스 낮춰주는 포만감 식품 5

  단백질, 비타민B 등 영양소 풍부 ‘당신이 먹는 것이 당신을 말한다’라는 말이 있다. 이는 ‘먹는 것이 그 사람의 건강상태를 말한다’라는 뜻이다. 이야말로 스트레스와 불안을 조절하는 데 있어서는 딱 들어맞는 말이다.   먹는 음식에 따라 평안한 상태가 되거나 아니면 안절부절 못하는 불유쾌한 상황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경제전문 매체인 ‘월스트리트 치트 시트’가 단백질 등 영양소가 풍부해 배를 든든하게 하면서 스트레스를 낮춰 마음을 평안하게 해주는 식품 5가지를 소개했다. […]

알약 수천 알의 가치… 운동, 매일 얼마나 해야 할까

    운동은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인 선택사항이 아니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운동은 필히 해야 하는 필수사항이다.   미국 캔자스대학의료센터 존 사이포트 교수에 따르면 운동을 비롯한 신체활동은 ‘알약 수천 알’ 이상의 가치가 있다. 사이포트 교수는 운동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입증하는 연구를 꾸준히 진행해왔다. 그리고 진행하는 연구마다 운동이 건강을 지키는데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 입증하는 결과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 […]

과채 주스, 비만 원인 장내 미생물 감소시켜

    채소-과일로 구성된 주스를 21일간 마셨더니 비만의 원인으로 알려진 장내 미생물이 크게 감소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이동호 교수는 “전체 장내 미생물 가운데서 비만의 원인으로 알려진 페르미쿠테스(Firmicutes) 문(門)이 차지하는 비율이 천연 주스를 마시기 전 41.3%에서 21일 후 21.8%로 거의 반 토막 났다”고 밝혔다.   2005년 발표된 동물실험 결과에 따르면 비만한 쥐는 장내 미생물 중 페르미쿠테스 문이 상대적으로 많고 박테로이데테스(Bacteroidetes) 문은 적었다. 과민성 장 증후군 환자도 페르미쿠테스 문 세균이 […]

잦은 지각, 뇌에서 일어난 착각 탓?

    학교 등교시간이나 회사 출근시간을 지키지 못하고 자꾸 지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매일 다니는 익숙한 경로임에도 불구하고 습관처럼 지각하는 이유는 뭘까. 연구에 따르면 ‘익숙함’이 뇌에 미치는 특정한 영향이 지각의 원인이 된다.    학술지 ‘해마(Hippocampus)’저널에 발표된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 캠퍼스와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공동 연구팀에 따르면 우리 뇌는 익숙한 공간의 ‘면적’과 ‘이동시간’을 상반되게 평가하는 경향이 있다. 면적은 과대평가하지만 이동시간은 과소평가한다는 것이다.     […]

살찔 걱정 없는 스트레스 해소 식품 6가지

    스트레스가 쌓이면 먹는 것으로 풀려는 사람들이 있다. 먹는 행위 자체만으로도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줄 수는 있지만 대체로 고칼로리 음식을 소비한다는 점에서 부작용이 클 수 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부신피질 호르몬의 일종인 코르티솔의 분비가 촉진되는데, 이 호르몬이 분비되면 식욕이 증가한다. 또 코르티솔은 지방세포에 있는 효소를 촉발시키는데 이 효소는 피하지방보다 내장지방에 많아 심장질환과 당뇨병의 위험률을 높이는 내장지방 축적을 유도한다.   따라서 스트레스를 음식으로 해소하려면 아무 것이나 먹어서는 안 […]

뇌 기능 향상시키는 현실적인 전략 방법 4가지

    기억력을 향상시키고 뇌 건강을 지키는데 도움이 되는 명확한 전략은 없다. 자신의 생활패턴에 맞춰 여러 팁 중 1~2가지만이라도 꾸준히 실천하는 것이 가장 현실적인 전략방법이다.         ◆ 쓰지 않으면 기능을 상실한다 뇌도 근육처럼 꾸준히 사용하지 않으면 기능이 떨어진다는 연구결과들이 있다. 건강한 근육 상태를 유지하려면 본인이 느끼기에 다소 힘이 드는 운동을 해야 하는 것처럼 뇌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서도 다소 도전적인 과제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