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타닉 호에서 여자와 아이가 많이 산 까닭은?



1997년 선보인 영화 ‘타이타닉’은 ‘로미오와 줄리엣’으로 뭇 여성의 가슴을 방망이질 치게 했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꽃미남 지존’으로 만들었지요? 1912년 오늘은 그 타이타닉 호가 영국 사우샘프턴에서 2200여명을 태우고 미국 뉴욕을 향하다 대서양의 캐나다 남동쪽 해역에서 빙산과 충돌한 날입니다.

타이타닉은 숱한 책과 영화를 낳았습니다. 배가 만들어진 북아일랜드 벨파스트를 비롯해서 미국 브랜슨, 피전 포지, 애틀랜타 등에 박물관이 세워졌지요.

얼마 전에는 영국 여성 에스더 하트가 타이타닉 침몰 직전에 어머니에게 쓴 편지가 경매에 나와 화제를 일으켰습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하트와 딸은 살아남았지만 남편은 세상을 떠났다고 합니다.

호주 퀸즐랜드 대학교의 베노 토글로 박사가 타이타닉 호 침몰 자료와 3년 뒤인 1915년 5월 독일 잠수함에 격추돼 미국이 제 1차 세계대전에 참전하게끔 만든, 루시타니아 호의 침몰 자료를 비교했더니 타이타닉 호는 여자와 어린이의 생존율이 루시타니아 호에 비해 훨씬 높았다고 합니다.

타이타닉 호에서는 승무원과 승객이 선장 에드워드 스미스의 지시에 따라 규범적으로 행동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선장은 구명보트가 한정돼 있기 때문에 사회적 약자인 여성과 어린이를 먼저 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반면에 루시타니아 호는 육체적으로 힘이 센 남성들이 주로 살았습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요? 타이타닉 호 선장의 리더십 때문일까요? 그것만으로는 설명이 되지 않겠지요? 토글로 박사는 “타이타닉 호는 침몰하는 데 2시간 40분이 걸렸지만 루시타니아 호는 18분 만에 침몰했다”면서 “어느 정도의 시간이 주어지면 이성에 따라 행동할 여지가 생기지만 그렇지 않을 때에는 생존욕구가 최우선이 된다”고 설명합니다. 생존욕이 삶과 죽을 가르는 척도가 되면 육체적으로 강한 사람이 살아남는다는 것이지요.

타이타닉 호에서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려고 미국으로 이민을 떠나던 3등실 승객이 압도적으로 많이 숨졌고 배 회사 임원이 자기 목숨을 챙긴 것 등에 대해서 충분히 비판할 여지가 있겠지요. 그러나 위기의 순간에 선장과 선원이 여성과 아이들을 우선하고 배와 운명을 함께 한 것은 사람을 사람답게 만든 행위로 봐야하지 않을까요? 토글로 박사를 비롯한 과학자들의 연구에 따르면 사람이 이성을 발휘하게끔 하는 데에도 여러 조건이 영향을 끼칩니다.

우리는 사람들이 이성적 사고를 하고 공동체적 규범을 지키게끔 하기 위해서 어떤 일을 하고 있나요? 혹시 현재 대한민국 사회는 우리의 인성이 충동적, 감정적, 본능적으로 치닫도록 조장하고 있는 것은 아니겠지요?

척추 윤도흠 세브란스병원 부원장

건강포털 코메디닷컴이 선정하는 ‘베스트 닥터’의 신경외과 척추 치료 분야에서는 세브란스병원 윤도흠 부원장(58)이 선정됐습니다.

코메디닷컴이 전국 12개 대학병원의 신경외과 및 정형외과 교수 49명에게 “가족에게 척추질환이 생기면 믿고 맡길 수 있는 의사”를 설문조사한 결과를 기본으로 하고, 코메디닷컴 홈페이지에서 전문가들이 추천한 점수와 환자들이 평가한 체험점수를 보태서 집계한 결과입니다.

윤 부원장은 아시아태평양경추학회 설립자 겸 본부회장으로 목뼈 질환과 척수종양 치료에서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습니다. 환자의 80% 정도가 전국의 의사들이 의뢰하는 난치성 환자입니다. 한 해 500여 명의 환자 중에 한 명이라도 잘못되면 잠을 못잘 정도로 환자를 사랑하는 의사입니다.
 

 

오늘의 음악

첫 곡은 그래도 영화 ‘타이타닉’ 음악이어야겠지요? 셀린 디온의 ‘My Heart Will Go On’입니다. 둘째 곡은 작곡가 폴 드 세느비유가 갓 태어난 자신의 딸을 위해 만든 밝은 연주곡이죠? 리처드 클레이더만의 ‘아드린느를 위한 발라드’입니다. 1759년 오늘 숨진 작곡가 게오르크 프리드리히 헨델의 ‘사라방드’를 카를 토이추가 지휘하는 ‘Orchestre De Chambre “Leopolodinum” De Wroclaw’의 연주로 듣겠습니다.

♫ My Heart Will Go On [셀론 디온] [듣기]
♫ 아드린느를 위한 발라드 [리처드 클레이더만] [듣기]
♫ 헨델의 사라방드 [카를 토이추]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