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호모 무엇에 어울리는 사람일까?

오늘은 학창시절 생물 시간에 ‘이명법의 창시자’로 달달달 외워야 했던, 스웨덴 학자 카를 폰 린네의 기일입니다. 1774년 웁살라대학교에서 강의 중 뇌출혈로 쓰러져 고생하다가 78년 1월 10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아시다시피 이명법은 속명과 종명으로 동식물의 이름을 정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사람은 Homo sapiens인데 Home는 속명, Sapiens는 종명입니다. 이때 Homo는 어원이 흙이랍니다. 하나님이 흙으로 인간을 빚었다고 해서 붙인 듯합니다. Sapiens는 ‘생각이 깊은, 슬기로운’ 등의 뜻을 갖고 있고요. 그래서 ‘현명한 인간’으로 번역되지요.

요즘은 Homo sapiens를 대체하는 많은 이름을 볼 수가 있습니다. Homo faber(도구의 인간), Homo absconditus(신비의 인간), Homo aestheticus(미학의 인간), Homo creator(창조의 인간), Homo innovator(혁신의 인간), Homo Ludens(유희의 인간), Homo academicus(공부하는 인간), Homo Symbious(함께 사는 인간), Homo religius(종교적 인간), Homo politicus(정치적 인간), Homo economicus(경제적 사유의 인간), Homo artex(예술의 인간), Homo musicus(음악의 인간)….

독일의 철학자 미하엘 슈미트-살로몬은 인류를 Homo demens(광기의 인간)으로 규정합니다. 그는 저서 《어리석은 자에게 권력을 주지마라》에서 ‘현명한 인간(Homo sapiens)’은 ‘풀을 뜯어먹는 사자나 탭댄스를 추는 지렁이, 관료주의적 쥐처럼 우스꽝스러운 이름’이라고 주장합니다. 사람이 혼자서는 현명할지 몰라도 전체로는 광기의 종교, ‘행운의 편지’ 식 경제시스템, 바보 만들기 교육 등 비이성적인 행태를 보인다면서….

그러나 어떤 이름은 맞고 어떤 이름은 틀렸다고 단언할 수는 없겠지요? 모두 사람이라는 종의 특성을 저마다의 각도에서 보여주는 이름이므로. 사람마다 이들 이름 가운데 어떤 것이 어울리기도, 그렇지 않을 수도 있겠지요. 여러분에게는 어떤 이름이 어울릴까요, 오늘 잠시라도 생각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뇌를 건강하게 만드는 10가지 방법

인류에게 ‘현명한 인간’이라는 이름을 선사한 과학자 린네는 뇌졸중의 희생양이 됐습니다. 뇌졸중, 치매 등을 예방하고 뇌의 젊음을 유지하기 위한 ‘현명한 방법’을 소개합니다.

①아침을 챙겨 먹는다. 뇌를 건강하게 만드는 잡곡밥에 생선, 채소 등의 반찬을 천천히 꼭꼭 씹어 먹는다.
②딱딱한 음식을 즐겨 먹는다. 일본 아사히 대 치과대 연구진의 쥐 실험에서 딱딱한 먹이를 먹은 쥐가 똑같은 성분과 양의 물렁한 것을 먹은 쥐보다 미로테스트를 더 잘 통과했다.
③젊은 사람과 어울리며 감각을 유지한다. 미국 버클리 대 연구팀이 어린 쥐와 늙은 쥐를 함께 살게 했더니 늙은 쥐의 뇌 무게는 늘었지만 젊은 쥐는 그대로였다.
④손을 많이 움직인다. 대뇌피질, 특히 전두엽이 활성화된다.
⑤푹 잔다. 기억력이 향상된다. 취침 전 숙면을 돕는 트립토판이 풍부한 우유나 치즈를 약간 먹으면 좋다.
⑥깨끗한 공기를 마신다. 신선한 공기는 뉴런의 성장을 돕는다.
⑦‘전뇌(全腦)훈련’을 한다. 좌우신체를 균형적으로 사용하며 수험생이나 사무직 종사자는 공상을 하거나 음악 미술 감상 등으로 우뇌를 활성화시킨다.
⑧틈나면 운동한다. 운동을 하면 뇌세포가 살아난다.
⑨뇌에 피가 들어오는 것을 막는 흡연과 직접 뇌세포를 파괴하는 폭음을 삼간다.
⑩신문과 책을 가까이 하고, 메모하는 습관을 들인다.

“건강선물닷컴 쿠폰행사, 놓치지 마세요”

코메디닷컴의 자매쇼핑몰 ‘건강선물닷컴’이 새 단장을 기념해서 고객님께 쿠폰을 드리는 행사, 오늘이 마지막 날입니다. 오늘까지 상품을 구매하는 모든 분들께 10% 할인쿠폰을 선사합니다. 특히 베스트상품은 40% 할인된 가격에서 10% 더 싼 파격적인 가격에 ‘건강선물’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 할인행사 놓치지 마세요!

오늘의 음악

오늘은 날씨에 어울리는 영상이 깔린 노래부터 준비했습니다. 그리스 가수 아그네사 발차의 ‘기차는 8시에 떠나네’로 시작합니다. 운치있지만 슬픈 두 노래 빌리 홀리데이의 ‘Fine and Mellow’, 김정호의 ‘고독한 여자의 미소는 슬퍼’가 이어집니다. 마지막 노래는 팝 평론가들이 한 결 같이 1970년대 최고의 노래로 꼽은 명곡이지요. 레드 제플린의 ‘Stairway to Heaven’ 공연실황입니다.

♫ 기차는 8시에 떠나네 [아그네스 발차] [듣기]
♫ Fine and Mellow [빌리 홀리데이] [듣기]
♫ 고독한 여자의 미소는 슬퍼 [김정호] [듣기]
♫ Stairway to Heaven [레드 제플린]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