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경을 기회로 삼은 싸나이

오늘은 풀잎에 차가운 아침이슬이 알알이 맺힌다는 ‘한로(寒露)’입니다. 이슬 같은 요정 손연재도 ‘강남스타일’ 춤을 추던데, 한로 풀잎에 맺힌 이슬들도 강남스타일 음악에 맞춰 춤추는 모습을 상상해봅니다. 투명한 이슬들이 거울처럼 말춤 추는 군상을 담고 흔들흔들 몸을 흔드는 모습을….

저는 ‘강남스타일’이 빌보드 차트 1위에 오른다고 우리나라 음악의 위상이 갑자기 오른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싸이가 불운을 극복하고 아이디어를 펼치는 모습에는 경탄할 수밖에 없습니다. 제 지인이 싸이, 즉 박재상이 병역특례 근무를 했다는 회사 사장의 ‘절친’인데, 지인에 따르면 싸이가 근무를 규정대로 열심히 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여론의 흐름을 이길 수는 없었습니다. 싸이는 한순간에 병역특례를 악용한 ‘약삭빠른 놈’이 됐고 남자들이 꿈에서도 두려워하는 ‘재입대’의 벌을 받습니다. 싸이는 이 역경을 담담하게 받아들이고, 마침내 이겼다는 점에서 ‘사나이’입니다.

싸이는 유투브에 동영상을 올리면서 저작권에 따른 수익을 포기하고 패러디 영상을 올리는 것을 독려했는데 이것이 성공요인 가운데 하나일 겁니다. 미국의 래퍼 50센트도 자신의 지적재산권을 포기함으로써 성공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싸이를 닮았습니다.

50센트는 본명이 커티스 잭슨으로 1975년 뉴욕의 할렘가에서 사생아로 태어났습니다. 어머니가 살해돼 고아로 자란 그는 마약 판매로 입에 풀칠을 하다가 학교에서 퇴학당하고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징역형을 선고받지만 군 입대로 벌충한 50센트는 어둠의 터널에서 벗어나 래퍼의 삶을 삽니다.

그러나 앨범 발매를 앞두고 괴한으로부터 8발의 총탄을 맞습니다. 한 발은 볼을 뚫고 턱을 지나 혀를 스쳐갔습니다. 레코드사가 50센트의 과거를 알고 계약해지를 통보한 것은 약과였습니다. 수술 뒤 아무리 노력해도 빨리 정확히 노래할 수가 없게 됐습니다. 그러나 그는 쇳소리가 나는 목소리로 래퍼로서는 다소 느리게 자신의 삶을 노래했습니다. 그 삶이 담긴 가사가 사람들의 마음을 울렸습니다.

50센트는 테이프를 만들 돈도 없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지적재산권을 과감히 포기했고 이 덕분에 뉴욕의 뒷골목에서는 그의 노래가 울려 퍼지게 됐습니다. 이를 백인 래퍼이자 사업가인 에미넴이 알아보고 계약을 했지요. 에미넴 역시 편견과 차별을 이겨낸 세계 최고의 래퍼이지요.

많은 사람들이 세상이 힘들다고 아우성입니다. 그러나 눈감고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세상이 견디기 어려울 만큼 정말 어려워졌는지, 아니면 우리 스스로의 마음이 약해졌는지를. 오늘 주어진 역경과 시련이 내일의 행복을 위한 재료라고 생각한다면, 그 역경과 시련조차 고마워지지 않을까요?

건강을 의한 금언 20가지

주말에 코메디닷컴에 소개된 기사 중 하나를 소개합니다. 미국의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가 고른 건강을 위한 금언 20가지입니다.

1. 극단적인 것을 피하고 균형을 잡아라.
2. 몸은 하나뿐이다. 친절히 대하고 가장 좋아하는 사람을 대하듯 하라.
3. 절대 금연하라.
4. 식사 때마다 채소를 먹어라.
5. 빨리 움직이고, 천천히 씹어라.
6. 물을 많이 마셔라.
7. 숨을 깊이 충분히 쉬어라.
8. 매일 웃어라.
9. 잠을 모자라게 자지 마라.
10. 죽음에 대해 걱정하지 마라.
11. 자신의 행복을 다른 사람에게 기대지 마라. 자신의 행복은 스스로 창조할 수 있다.
12. 설탕을 피하라. 또 쉽게 당분으로 변하는 것도 피하라.
13. 다이어트 하지 마라. 박탈감 탓에 더 많이 먹게 된다. 음식에 대한 자신의 감정을 잘 파악해서 음식이 아닌 방법을 주도적으로 행하면 체중을 유지할 수 있다.
14. 매일 명상을 하면 나머지 모든 일이 잘 풀린다.
15. 매일 아침, 거울에 비친 자신을 보고 말하라. “널 사랑해!”
16. 자연식품을 먹어라. 먼저 가공식품과 어떻게 다른지 그 차이를 鱇틋�.
17. 예방이 치료보다 낫다.
18. 당신이 무얼 먹고 뭘 입고, 주변에 무엇이 있는지 신경 써라.
19. 무엇이든 하는 일에 정신적, 신체적, 감정적으로 전념하라. 가장 빠르고 쉬운 길을 찾지 마라. 모든 것을 가치 있게 만들려면 한걸음 더 나아가라.
20. 건강을 지니려고 노력하고 감사하라.

오늘의 음악

오늘은 역경을 이겨낸 음악가들의 음악을 준비했습니다. 첫째 곡은 싸이의 ‘예술이야’, 둘째 곡은 50센트의 ‘In Da Club’입니다. 셋째 곡은 최우수 여성신인상 후보에 오르자마자 성대의 혹을 제거하는 수술의 부작용으로 목소리가 변했지만, 이에 좌절하지 않고 바뀐 목소리에 맞는 처절한 노래로 지구촌을 울린 보니 타일러의 ‘It’s Heartache’입니다. 넷째 곡은 인기가 최고조일 때 비행기 사고를 당해 핵심멤버가 숨진 가운데 남은 멤버들이 만든 ‘로싱턴 콜린스 밴드’의 ‘Three Times As Bad’입니다. 마지막 곡은 연주회의 실패와 빚더미 때문에 자살을 시도했다가 목을 매기 위한 낡은 허리띠가 끊기는 바람에 목숨을 건진 피아니스트, 아르투르 루빈스타인이 쇼팽의 폴로네이즈 53번 ‘영웅’을 연주합니다.

♫ 예술이야 [싸이] [듣기]
♫ In Da Club [50센트] [듣기]
♫ It’s Heartache [보니 타일러] [듣기]
♫ Three Times As Bad [로싱턴 콜린스 밴드] [듣기]
♫ 폴로네이즈 53번 [아르투르 루빈스타인]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