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은 뇌 활동일까, 다른 영역일까?

“나는 생각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Cogito ergo Sum).”
1596년 오늘 이 명제로 유명한 르네 데카르트가 태어났습니다. 데카르트는 철학자이자 수학자로서 최초로 방정식의 미지수를 ‘x’로 표기했다고 합니다.

데카르트는 모든 것을 ‘x’로 두고 회의(懷疑)를 거듭했습니다. 그러나 적어도 의문에 의문을 거듭하는 자신의 존재는 긍정할 수밖에 없어 이 말을 남겼습니다. Cogito Ergo Sum!

이때 속으로 생각하는 것을 철학용어로 내성(內省)이라고 합니다.

데카르트는 내성과 언어, 수학적 사고(思考)를 물체와 구분되는 정신 또는 영혼이 존재하는 증거라고 주장했습니다.  과연 그럴까요?

반대론자들은 사람의 시각이나 청각이 잘못될 수 있듯, 내성도 절대적이지 않다고 반론을 펼칩니다. 언어와 수학적 특성은 컴퓨터의 등장으로 인간 정신의 특징으로만 볼 수 없게 됐지요.

데카르트는 또 정신이 물체를 움직인다고 주장했는데, 자신이 굳게 믿은 ‘에너지 보전의 법칙’과 어긋납니다. 물체 세계에서 에너지는 일정하게 유지되는데, 정신세계에서 간섭할 여지가 없는 것이죠.

어려운가요? 여하튼 정신과 영혼의 존재 여부는 철학의 근본적 주제 중의 하나입니다. 최근에는 이 부분만 다루는 ‘심리철학’이 철학의 주요한 분야로 자리잡았지요. 

정신은 뇌의 현상일 뿐이라는 일원론(一元論)과 정신과 영혼은 물질세계와 별개라는 이원론(二元論) 중 어느 것이 옳을까요? 과학과 의학은 일원론 쪽에 가까운데, 그렇다면 종교의 영역이 설 자리가 없어지지요. 2500년 전 공자는 제자가 “귀신이나 영혼이 있느냐”고 묻자 “현실도 모르는데 사후(死後)를 어떻게 알겠느냐”고 대답했지요. 이것을 일원론으로 해석할 수가 있을까요?

여러분은 어느 것을 믿습니까? 정신은 뇌 안에 있을까요, 아니면 뇌 활동의 영역 밖에 마음, 영혼이 따로 있을까요? 여러분의 정신은 어느 쪽에 있습니까?

뇌 또는 정신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10가지 방법

①사람의 이름을 잘 기억하지 못하면 누군가를 처음 만날 때 한자 이름을 묻거나, “이건 어떻게 하죠, 조철봉 씨”처럼 이름을 계속 말하거나, 이름을 그 사람의 특징과 연관시킨다.
②메모 습관을 들인다. 둔필승총(鈍筆勝聰)이라고 했다.
③신문과 책을 가까이 하고 TV를 멀리 한다.
④바둑, 게임 등 취미생활을 한다.
⑤종교생활을 하거나 명상을 한다.
⑥사람들과 토론을 즐긴다. 자기의 주장을 우기지 않아야 하며 상대방의 주장을 경청해서 자기의 부족한 부분을 채운다.
⑦스트레스와 피로를 적절히 푼다.
⑧매주 3회 이상 땀을 흘릴 정도로 운동한다.
⑨술, 담배를 멀리한다.
⑩음식을 골고루 꼭꼭 씹어 먹는다.

오늘의 음악

1732년 오늘은 ‘현악4중주의 아버지’ 요세프 하이든이 태어난 날입니다. 하이든이 작곡했다고 알려진 음악 중에는 다른 사람이 작곡한 것들이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안단테 칸타빌레’로 잘 알려진 ‘하이든의 세레나데’. 수도원의 신부 호프슈테터가 작곡했지요. 또 제가 학창시절 하이든의 곡으로 배운 ‘장난감 교향곡’은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의 아버지 레오폴트 모차르트가 지은 곡이죠. 이들 음악과 하이든의 음악 두 곡을 준비했습니다. 플론잘리 현악4중주단이 Op. 64-5 ‘종달새’ 1악장, 마리스 얀손스가 지휘하는 베를린 필이 No. 94 ‘놀람 교향곡’ 2악장을 연주합니다. 세레나데는 에리히 클라이버가 지휘하는 베를린 필의 연주로, 장난감 교향곡은 케빈 말론이 지휘하는 토론토 체임버 오케스트라의 연주로 듣습니다.

♫ 놀람 교향곡 2악장 [베를린 필] [듣기]
♫ 안단테 칸타빌레 [베를린 필] [듣기]
♫ 종달새 1악장 [플론잘리 현악4중주단] [듣기]
♫ 장난감 교향곡 [토론토 체임버 오케스트라]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