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이 무너지고 있는데, 이 소중한 말이…

“짜장면 나오셨어요.” “내일부터 세일이십니다.”
요즘 혹시 이런 말 들어보셨습니까? 지난주 코메디닷컴에 이런 이상한 존댓말이 판치는 현상을 짚고 국어학자와 정신의학자가 분석한 기사가 나왔는데, 혹시 보셨는지요?

말의 권위가 무너지고 있습니다. 부모에게는 하대하면서 물건이나 상황에 존댓말을 쓰는 이상한 사회가 돼 버렸습니다. 말은 인격의 표현이고, 마음을 전하는 커뮤니케이션 도구입니다. 말이 무너진 사회는 건강하지 못한 사회이겠지요?

제가 보기에는 우리 사회에서 다음 현상이 보편화하고 있는 듯합니다.

①이상한 호칭. 부부끼리 아빠, 엄마가 되고 오빠, 동생이 되기도 합니다.
②생물에 대한 존칭. 자장면이 나오시고 자칫하면 “김밥의 옆구리가 터지셨습니다”라는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참고로 우리말 표기법에 따르면 ‘짜장면’은 틀린 말이고 ‘자장면’이 맞습니다. 저는 왜 그래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지만 말입니다. ‘맞는 우리말’로 ‘짜장’은 ‘과연, 정말로’라는 부사어입니다.
③제3자를 존대해서 결과적으로 상대방을 낮추는 경우. 예를 들어 노교수에게 “조교님이 안 계시네요?”라고 말하면 교수를 낮추게 되는 셈인데도 이런 표현이 버젓이 쓰이고 있습니다.
④유아어의 남발. 이제는 어른들이 남들에게 아빠, 엄마 같은 유아어를 당연하게 쓰고 있는데 제가 보수적이어서 그런지 참 듣기 거북합니다.

가장 큰 이유는 집과 학교에서 어법을 제대로 가르치지 않았기 때문이겠지요. 남과 대화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이 어법인데 누구도 제대로 가르치지 않고, 누구도 바로 잡을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영어 단어, 수학 공식보다 더 중요하지만 말에는 신경 쓰는 사람이 적다는 것이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사회의 급변과 권위의 붕괴도 중요한 원인인 듯합니다. 지식에 대한 경시도 이런 현상의 원인 가운데 하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존댓말의 과잉은 말하는 사람이 어법은 모르면서 “손님은 왕”이라는 서비스 정신을 실천하려니까 벌어지는 현상인 듯합니다. 대중문화와 온라인에서의 언어파괴가 현실세계로 이어지는 측면도 있겠지요. 감정이 전염병처럼 전염되듯, 잘못된 어법도 번진답니다.

저는 바른 언어가 개인의 정신건강에 고갱이 역할을 하고, 사회를 건전하고 행복하게 만든다고 봅니다. 공손한 말은 존대하는 마음을 낳고 욕은 분노를 낳습니다. 여보, 당신으로 호칭하는 부부는 이름을 부르는 부부보다 싸울 확률이 훨씬 낮습니다. 저는 말이 지나치게 옛 틀에 묶여 있는 것에도 반대하지만 말이 더 이상 말이라고 할 수 없을 정도로 갈팡질팡해서는 안 된다고 봅니다.

코메디닷컴은 이번 주부터 여러분의 고견을 듣고 다음 주부터 ‘우리말을 바로 소개하는 시리즈’를 연재하려고 합니다. “이것만은 고쳐졌으면”하는 의견이나 “이럴 때 어떻게 말해야 하지?”하는 궁금증이 있다면 주저하지 말고 아래 ‘독자 의견보내기’ 단추를 클릭해주십시오. 여러분, 우리 사회가 아름답고 바른 말로 채워질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아주시지 않겠습니까? 

제대로 불러요

제가 기자였던 2003년 호칭에 관해서 칼럼을 연재한 적이 있습니다. 당시 칼럼에서 시점(時點)에 문제가 되는 것들을 고쳐서 코메디닷컴에 올려놓았습니다. 전체 15편 가운데 누구에게나 해당되는 것 몇 편을 보시고, 고견을 주시기 바랍니다. 당시에는 주로 호칭붕괴에 대해서 지적했는데, 지금은 호칭뿐 아니라 전체 어법이 무너지고 있는 느낌입니다. 여러분의 좋은 의견, 거듭 부탁합니다.

▶‘남편’을 직접 부를 때 어떻게?

▶‘남편’을 남에게 지칭할 때에는

▶‘아내’를 가리킬 때

▶‘언니’는 어떤 호칭?

▶여성 상사-동료의 남편을 부를 때

오늘의 음악

마침내 2010 남아공 월드컵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점쟁이 문어’ 파울의 운명도 궁금하군요. 먼저 월드컵 노래 2곡을 준비했습니다. 첫 곡은 공식 주제가보다 더 유명한 코카콜라의 월드컵 주제가입니다. 소말리아 출신의 캐나다 가수 케이난이 부른 ‘Waving Flag’입니다. 둘째 곡은 월드컵 공식 주제가인 샤키라의 ‘Waka Waka’입니다. 월드컵 기간 내내 광고 음악으로 많이 들었던 아치스의 ‘Sugar Sugar’와 오늘 어울릴 것 같은, 코어스 & 부노가 부르는 ‘Summer Wine’이 이어집니다.

♫ Waving Flag [케이난] [듣기]
♫ Waka Waka [샤키라] [듣기]
♫ Sugar Sugar [아치스] [듣기]
♫ Summer Wine [코어스 & 부노]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