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반에서 원정 첫 16강 역사를 쓰다




드디어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월드컵 16강에 올랐습니다. 26년 전 홍수환이 WBA 페더급 챔피언 아놀드 테일러를 이기고 라디오를 통해 “엄마, 나 챔피언 먹었어!”라고 외쳤던 바로 그 ‘승전보의 장소’ 더반에서 우리 대표팀이 역사를 다시 썼습니다. 대한민국 축구사를 새로 쓴 허정무 호의 코치진과 선수들, 수고했습니다.

가슴 졸이며 보셨지요? 후반전 김남일의 어이없는 실수에 따른 페널티킥 동점골 허용 후 25분 동안 참 조마조마했지요. 입안이 바싹바싹 타는 느낌이었습니다. 주장 박지성도 “피가 마르는 느낌”이라고 말했다는 보도입니다.


1970
년대 태국에서 열린 킹스컵과 말레이시아에서 개최된 메르데카컵에서 우승하기만 해도 마치 제가 선수인양 우쭐했는데, 대한민국 축구 실력이 국력과 함께 크게 성장했음을 아낌없이 보여준 것입니다. 박지성 이청룡(잉글랜드), 박주영(프랑스), 차두리(독일), 기성용(스코틀랜드) 등 유럽에서 활약하는 선수가 늘고 있고 K리그의 수준도 상승하는  전체적인 실력이 좋아진 것이 16강 진출의 원인이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16강으로 가는 길이 좀 더 수월하고 시원시원했으면 더 좋았을 텐데 하는 생각은 합니다. 나이지리아전에서는 수비수가 ‘공격수를 놓치면 안된다’와 ‘수비수는 페널티 에어리어에서 최대한 빨리 공을 바깥으로 처리한다’는 원칙을 지키지 않아 쉽게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마지막까지 가슴 졸이게 했습니다.


또 선수들의 실력에 비해 아직 축구지도자들의 수준은 세계 최고 수준과 거리가 있는 것 같습니다. 선수 선발이 감독 뜻대로 안되고 선수 교체가 작전의 성공으로 이어지지 않는 것은 이 때문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물론 경기가 감독 뜻대로 100% 되는 경우는 없지만…. 한국 출신의 감독이 축구 선진국 리그의 감독으로 활약할 날이 빨리 오기를 빕니다.


어제 우루과이와 멕시코 전을 보면서 어쩌면 우루과이와 맞붙는 것이 더 낫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두 나라가 붙으면 미드필드 싸움이 재미있을 듯합니다.


축구는 ‘대리전쟁’이라고들 합니다. 축구 스타일은 그 나라의 국민성 또는 민족성을 나타낸다고도 하고요. 영국,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아르헨티나 등의 축구 스타일을 보면 민족과 참 닮았다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 민족은 긴장하고 주눅 들 때도 많지만, 신명이 나면 실력의 110%를 발휘하는 민족이 아닐까요? 1983년 멕시코 청소년월드컵대회나 2002년 월드컵의 영광을 재연해주기를 빕니다. 자신이 응원하는 스포츠 팀이 이기면 자신이 승리한 양 의기양양해지는 것을 ‘후광효과’라고 부른답니다. 우리 민족 모두가 후광효과를 누렸으면 하고 빕니다.


최근 발표된 미국 인디애나 대학교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사람들이 함께 응원을 하면 팀에 대한 소속감, 후광효과, 동료 팬들과의 유대감 덕분에 정신건강에 아주 좋다고 합니다. 대한민국 대표 팀이 그라운드에 마지막 힘을 쏟아붓는 그때까지 열심히 응원합시다. 대한민국 파이팅!

축구 스타들의 축구 명언

월드컵이 개막하기 전에 축구 스타들의 축구 명언들을 소개했습니다. 16강전이 끝나고 나서 다시 한 번 보니까 느낌이 새롭습니다. 더욱 더 와 닿습니다.


○도전이 없으면 더 큰 성공은 없다박지성

○나는 축구천재가 아니라 축구밖에 모르는 바보다박주영

○천재는 노력하는 사람을 이길 수 없고, 노력하는 사람은 즐기는 사람을 이길 수 없다이영표

○포기하면 그 순간이 곧 경기의 끝이다오베르마스

○축구는 실수의 스포츠다. 모든 선수가 완벽하게 플레이를 펼치면 스코어는 언제나 00이다메셀 플라티니

○힘이 드는가? 하지만 오늘 걸으면 내일 뛰어야 한다푸욜

○몸싸움이 두렵다면 그 후에 판단력도 없다라울

○나는 하루에 12시간을 연습했고 두 다리 중 어느 한 다리가 강하다고 느끼지 않았을 때 처음으로 희열을 느꼈다. 나의 하루 일과는 연습장의 조명이 꺼질 때 끝났다네드베드

○자신감만이 모든 것이다멘디에타

○언제까지나 경기가 끝나지 않고 이대로 플레이하고 싶다고 생각할 때가 있다. 볼과 일체가 되어 자유로운 기분을 즐기는 것은 최고이다지단

○상대보다 0.5초 빨라야 한다펠레

○축구는 스타가 아닌 팀이 하는 것이다펠레

○절대 두렵지 않다. 나를 믿는 10명의 우리가 있기 때문이다카카

○무언가를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나 자신부터 바꿔야 한다과르디올라

○나의 장점은 드리블, 스피드도 아닌 축구에 대한 열정이다호나우두

○못 막을 공은 막지 않는다부폰

○모든 것이 무너져도 우리에겐 축구가 있다바티스투타

오늘의 음악

오늘은 우리 대표팀이 16강을 넘어 8강, 그 이상까지 가라는 바람을 담아 행진곡 몇 곡을 준비했습니다. 플랑퀘르의 상브로와 뫼즈 연대 행진곡, 요한 스트라우스의 라데츠키 행진곡, 에드워드 엘가의 위풍당당 행진곡, 존 필립 수자의 워싱턴 포스트 행진곡과 천둥 행진곡이 이어집니다.

♫ 상브로와 뫼즈 연대 행진곡 [플랑퀘르] [듣기]
♫ 라데츠키 행진곡 [요한 스트라우스] [듣기]
♫ 위풍당당 행진곡 [에드워드 엘가] [듣기]
♫ 워싱턴 포스트 행진곡 [존 필립 수자] [듣기]
♫ 천둥 행진곡 [존 필립 수자]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