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네디의 발표력과 창의력, 용기는 교육의 힘

1960년 오늘(11월 9일) 미국 민주당의 존 피츠제럴드 케네디가 공화당의 리처드 닉슨을 누르고 대통령에 당선됐습니다.

아일랜드계 가톨릭 신자인 케네디는 2차 세계대전에 해군중위로 참전해 어뢰정이 일본구축함의 공격으로 격침됐을 때 목숨을 걸고 부하를 구해 전쟁 영웅으로 떠올랐습니다.

그는 대통령 선거에서 ‘뉴 프런티어’(New Frontier)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나와 43세의 최연소 나이로 당선됩니다. 당시 닉슨은 57세.

케네디는 링컨과 함께 미국인이 가장 존경하는 대통령으로 꼽힙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1, 2위를 차지하죠. 그런데 묘하게도 케네디와 링컨은 단순히 우연이라고는 치부하기에는 어려운 유사점들을 공유합니다.

미국 초등학교에서는 의견 발표와 토론을 장려하는데, 여러 학교에서 쓰이는 토론 자료 중에 케네디와 링컨의 유사점에 대해 의견을 나누라는 것은 참 인기가 높습니다.

 

 

링컨

케네디

1846년 하원에 당선

1946년 하원에 당선

1860년 대통령에 당선

1960년 대통령에 당선

아내가 백악관에서 아이를 잃었다

아내가 백악관에서 아이를 잃었다

케네디라는 이름의 비서가 극장에 가지 말라고 경고했다

링컨이라는 이름의 비서가 달라스에 가지 말라고 경고했다

아내 옆에서 뒤통수에 총을 맞았다

아내 옆에서 뒤통수에 총을 맞았다

포드 극장에서 저격당했다

포드사에서 만든 링컨 승용차를 타고 가다 저격당했다

금요일에 암살됐다

금요일에 암살됐다

암살범은 John Wilkes Booth로 세 단어에 철자가 15자다

암살범은 Lee Harvey Oswald로 세 단어에 철자가 15자다

부스는 1839년 태어났다

오스왈드는 1939년 태어났다

암살범은 극장에서 창고로 도망갔다

암살범은 창고에서 극장으로 도망갔다

재판 전 의문사를 당했다

재판 전 의문사를 당했다

차기 대통령은 1808년 태어난 앤드류 존슨

차기 대통령은 1908년 태어난 린든 존슨

Lincoln은 철자가 7자

Kennedy도 철자가 7자

시민의 권익보호가 최대 관심

시민의 권익보호가 최대 관심

암살되기 한 달 전 Maryland 주 Monroe에  있었다

암살되기 한 달 전 Marilyn Monroe와 함께  있었다


이 토론 자료는 일반인의 믿음과 달리 비서에 대한 기록이 명확치 않다는 것을 밝히고, 우연과 필연, 음모론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게 합니다. 어떤 두 사람이라도 면밀히만 살핀다면 공통점은 무한히 발견할 수도 있다는 주장도 소개합니다.

저는 미국 존스홉킨스대에서 연수할 때 학생들이 자신의 주장을 명확히 발표하는 것에 깊은 인상을 받았는데, 어릴 적부터 흥미로운 소재를 갖고 의견을 발표하도록 배운 결과라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는 혹시 아이들에게 말 잘 듣는 교육만 시키고 있지 않나요? 아이에게 스스로 생각을 자신있게 말하도록 하고, 부모가 경청하는 것이 부모가 자녀에게 훈수만 드는 것보다 훨씬 교육적이라는 사실은 교육학 뿐 아니라 뇌의학이 입증한 진실입니다.

Kennedy와 그의 연인으로 알려진 Marilyn Monroe가 등장하는 동영상을 준비했습니다. 먼로가 뉴욕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케네디의 45번째 생일을 축하하는 노래를 부릅니다.

▶마릴린 먼로의 ‘Happy Birthday’  듣기

케네디 가문의 자녀 교육

○밥상머리 교육을 중시했다. 어머니 로즈 여사는 식사시간을 지키지 않으면 밥을 주지 않았다.
약속과 시간의 중요함을 일깨우기 위한 것이었다. 또 식사 전에 뉴욕타임스를 읽고 식탁에서 얘기를 나누도록 했다.

○아버지가 열성적으로 자녀교육에 신경 썼다. 아버지는 저녁식사 때 세상 돌아가는 얘기에 대해 전하고 아이들과 토론했다.

○자녀의 자존감을 키웠다. 케네디 가는 ‘일등주의 원칙의 교육’으로 유명한데, 이는 ‘지면 못살아’식이 아니라, 학교에서 아일랜드계인 자녀가 영국인에게 무시당하지 않게 자존감을 키우기 위한 방안이었다.

○인적 네트워크를 중시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인맥을 타파 대상으로 여기는 분위기가 있지만, 세계에서 인맥이 중시되지 않는 나라는 없다. 케네디 가에서는 인적 네트워크를 위해 자녀들에게 하버드 대 진학을 권유했다.

○단계를 중시했다. 목표를 세우고 타임테이블에 따라 하나하나 단계를 밟아가도록 교육시켰다.

 

코메디닷컴 핫이슈

어린이집이나 양육시설에서 자란 아이보다 엄마와 함께 오랫동안 생활한 아이의 성격이 더 난폭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의료진의 연구 결과 보육원에 가지 않고 엄마 밑에서 큰 아이들은 친구를 때리거나 발로 차고 물어뜯는 공격적인 성향이 보육원에 간 아이보다 심하게 나타난 것.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