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3회 운동 후 사우나 15분”이 심장 등 건강 증진에 정답?

사우나를 하며 휴식을 취하고 있는 여성.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주 3회 운동 후 15분 동안 사우나를 하면 심장이 튼튼해지는 등 건강에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핀란드 위배스퀼래대(University of Jyväskylä) 연구팀이 몸을 많이 움직이지 않는 30~64세의 성인을 대상으로 한 8주 동안의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을 주 3회 50분 동안 저항 운동과 유산소 운동을 하는 그룹, 주 3회 50분 동안 저항 운동과 유산소 운동을 한 뒤 15분 동안 사우나를 하는 그룹, 운동도 사우나도 하지 않는 그룹 등 세 그룹으로 나눴다. 저항 운동은 근육을 강화하는 무산소 운동이다. 참가자들은 고지혈증, 고혈압, 비만, 흡연 또는 심장 질환 가족력 등 심장질환에 걸릴 위험 요소를 갖고 있었다.

운동 후 사우나를 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가 상당히 더 낮았다. 특히 수축기 혈압은 약 9mmHg 떨어졌다. 운동 후 사우나를 한 사람들과 운동만 한 사람들은 대조군보다 최대 산소 소비량(VO₂ max)이 훨씬 더 높아졌다. 최대 산소 소비량은 운동 중 신체가 쓸 수 있는 산소량이다. 그 수치가 높을수록 체력이 좋아진다. 운동 후 사우나를 한 사람들은 운동만 한 사람들보다 최대 산소 소비량이 훨씬 더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핀란드 위배스퀼래대 에아리크 레(Earric Lee) 박사(스포츠건강과학)는 “사우나로 인한 심혈관 반응 중 일부는 중등도의 운동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핀란드에는 사우나가 자동차 대수보다 더 많을 정도로 사우나 문화가 정착되어 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 토니 울프 박사(운동학, 박사후 연구원)는 “심혈관 건강을 개선하기 위한 사우나 목욕 또는 온열 요법이 몇 년 동안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으며, 이번 연구는 사우나의 이점을 알려준다”고 말했다. 그는 “열은 혈관을 확장시켜 신체가 체온을 유지할 수 있게 하며, 혈류와 심박수를 높여 심장 건강에 도움이 된다”며 “온열 요법은 산화질소(NO)의 유용성을 높인다”고 말했다. 울프 박사는 “운동과 온열요법을 함께 하면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에 의하면 달리기나 빠른 걷기 등 유산소 활동은 심장을 뛰게 하고, 저항 운동은 근육을 만든다. 또 체온이 높은 상태에서 운동 직후에 사우나를 하는 게 좋다. 단순히 사우나만 하는 것보다는 운동 후 사우나를 하면 체온이 더 높아지며, 이는 건강에 좋은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증상이 심각한 저혈압 환자는 사우나를 피해야 하며, 탈수 증상이 나타나지 않게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생리학저널-조절, 통합, 비교 생리학(The American Journal Of Physiology-Regulatory, Integrative and Comparative Physiology)≫ 온라인판에 실렸고 미국 건강매체 ‘헬스데이’가 소개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익명

    사우나는 운동 후의 신체 회복과 지속적인 건강에 좋은 효과가 있다.체온이 높은 경우에는 운동 후 바로 사우나를 하는 것도 좋다.운동 후 사우나는 단순히 사우나를 하는 것이 아니라 체온을 높이는 것이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단, 저혈압이 심한 환자는 사우나를 피하고 탈수 증세를 보이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