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두창 빈발 국가 여행력, 1일부터 병원 제공

발열 감시 강화한 5개국에 우선 적용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 ‘원숭이두창 감염병 주의’ 사항이 안내되고 있다. [사진=뉴스1]
원숭이두창 발생 빈도가 높은 국가를 여행했다면, 해당 여행력이 의료기관에 전달될 예정이다.

질병관리청은 오는 7월 1일부터 DUR(의약품안전사용 서비스) 시스템에 연계된 ITS(해외 여행력 정보제공 시스템)를 통해 해외여행력을 의료기관에 제공하기로 했다.

의료인에게 환자의 해외여행력 정보를 제공하면, 발열·발진 등의 증상을 원숭이두창 감염 가능성과 관련해 진료하는 데 도움이 된다.

각 의료기관은 진료 과정에서 원숭이두창 의심자를 발견하면 지역 보건소와 질병관리청 1339로 신고해야 한다.

원숭이두창은 긴 잠복기를 가지기 때문에, 해외에서 귀국한 뒤 2~3주가 지난 다음에야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그 기간 동안 국내에서 일상생활을 하면 환자는 병원 방문 시 발진 등의 증상 원인을 다른 곳에서 찾을 가능성이 있다.

현재 ITS를 통한 해외여행력 정보 제공은 코로나19, 메르스, 페스트, 에볼라, 라싸열 등 5개 질병에 적용하고 있다. 여기에 7월1일부터 원숭이두창이 추가 적용된다.

방역당국은 원숭이두창 발생 빈도가 높아 ‘발열 감시’를 강화한 영국, 스페인, 독일, 포르투갈, 프랑스 등 5개국 입국자에 대한 해외여행력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추후 해외 유행 상황과 국내 유입 상황 등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검역관리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