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게, 노화 징후 확 뒤집을 수 있다(연구)

5월의 제철음식인 멍게가 노화 징후를 역전시킬 수 있는 것으로 미국,중국의 공동 연구로 밝혀졌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멍게를 먹으면 노화 징후를 뒤집을 수 있다는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퍼드대와 중국과학원(CAS) 대학 등의 공동연구 결과에 따르면 멍게의 ‘플라스말로겐’ 성분이 인지 저하를 막을 뿐만 아니라 노화가 진행된 뇌의 인지 장애를 역전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멍게는 날 것으로 먹을 수 있으며 한국·일본의 요리에 쓰인다.

연구팀에 의하면 플라스말로겐은 신진대사 과정에 필수적인 물질이다. 자연적으로 우리 몸 전체, 특히 심장·뇌·면역세포 등에서 발견된다.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몸 안의 플라스말로겐 양이 줄어든다. 이 같은 플라스말로겐 손실은 알츠하이머병, 파킨슨병 등 신경퇴행성 질환의 특징이다.

연구팀은 플라스말로겐 수치를 높이면 노화의 영향을 막을 수 있는지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노화가 진행된 생쥐에게 플라스말로겐을 먹인 뒤 그 효과를 분석했다.

연구의 교신 저자인 레이 푸 시안자오퉁-리버풀대 교수는 “플라스말로겐 성분이 들어 있는 보충제를 먹은 늙은 생쥐에게서 더 두껍고 윤기가 흐르는 검은 머리가 새로 났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플라스말로겐 성분이 든 보충제를 먹은 늙은 생쥐가 놀랍게도 기억력을 되찾아 수영장에서 경로와 휴식처(플랫폼)를 재빨리 찾아 신속하게 이동하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생쥐들이 수영장의 경로와 휴식처를 제대로 찾을 수 있게 학습하는 데는 5일이 걸렸다.

이번 연구는 플라스말로겐이 노화가 진행된 뇌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잘 보여주는 첫 연구로 평가되고 있다.

연구팀은 플라스말로겐을 먹은 생쥐의 시냅스(뉴런 간의 연결)의 숫자가 더 많아지고 품질이 개선됐으며, 뇌의 염증이 뚜렷하게 줄어들었음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에는 시안자오퉁-리버풀대, 상하이 자오퉁대도 참여했다.

연구 결과(Plasmalogens Eliminate Aging-Associated Synaptic Defects and Microglia-Mediated Neuroinflammation in Mice)는 분자생물학 분야의 저널 ‘Frontiers in molecular biosciences’에 실렸고 미국 건강의학 매체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소개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