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장이면서 엄마‧아내’ 갈등 겪는 여성, 우울증 위험 높다

일과 가정 갈등을 겪는 여성 근로자는 우울증상 위험이 높게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정과 직장에서 역할 갈등을 느끼는 여성 근로자는 우울 증상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려대 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규만 교수(교신저자) 연구팀은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서 시행한 여성가족패널조사(KLoWF) 2018년 자료를 이용해 19세 이상 여성 근로자(자영업자 및 무급 가족 근로자 포함) 4714명을 대상으로 직장과 가정에서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면서 느끼는 심리적 갈등, 즉 일-가정 갈등(work-family conflict) 정도와 우울 증상 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여성 근로자가 아내‧어머니‧딸 등 가정에서 역할과 직장에서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면서 겪는 심리적 갈등 수준을 7문항 설문지로 평가했다. 전체 표본 중 상위 25%에 해당하는 점수가 나오면 일-가정 갈등 수준이 높은 것으로 정의했다. 우울 증상은 역학 연구에서 널리 쓰이는 9문항의 한국판 PHQ-9 설문지를 이용해 평가했다.

연구결과 일-가정 갈등이 높은 여성 근로자는 갈등 정도가 낮은 경우보다 우울 증상을 경험할 위험이 2.29배 높았다. 이러한 상관관계는 ▲20~30대 젊은 여성 ▲교육수준이 높은 여성 ▲소득이 높은 여성 ▲자녀 1명이 있는 여성 ▲비정규직 여성 근로자 ▲서비스직에 종사하는 여성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일-가정 갈등으로 인한 우울증상 위험이 50대 여성은 2.32배, 60대 여성은 1.87배였지만, 20~30대 여성은 3.78배로 높게 나타났다. 이는 일-가정 갈등이 유독 영향을 끼치는 경우가 있음을 시사한다.

한규만 교수는 “20~30대 젊은 여성 근로자는 직장에서는 새로운 역할을 배우고 하급자로서 일하면서 직무 스트레스를 많이 겪을 뿐 아니라, 동시에 육아와 관련한 스트레스가 매우 클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어린 자녀를 둔 여성 근로자는 일-가정 갈등이 매우 실질적인 스트레스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MZ세대로 대변되는 20~30대 여성 근로자가 이중의 스트레스를 겪는 것이라 할 수 있다.

교육수준이 높고 소득이 높은 여성 근로자에게 일-가정 갈등에 따른 우울 증상 위험이 두드러진 것은 왜 그럴까? 이에 대해 연구팀은 “직장 내에서도 관리직이나 전문직에 종사할 가능성이 크고 직무에 대한 책임도 높기 때문”으로 설명했다. 가사부담이 높은데도 직무를 완벽히 수행해야 한다는 심리적 부담감이 더 크다는 것이다.

서비스직 종사자, 비정규직 근로자 또한 일-가정 갈등에 따른 우울 증상 위험이 큰 것은 감정노동이나 고용불안정이라는 이중의 심리적 부담 때문으로 보인다. 또한 유급 육아휴직이나 유연근무제와 같은 정책적 지원을 받기 어려운 것도 한 요인이다.

일-가정 갈등으로 20~30대 여성 근로자가 직장을 그만두고 경력이 단절될 경우 사회경제적 손실도 크다. 한규만 교수는 “일-가정 갈등으로 우울 증상을 겪으면 직장 업무의 동기부여나 생산성이 떨어진다. 가정에서는 정서적으로 소진되고 무기력해지는 번아웃 증후군으로 나타날 수 있다. 치료를 받지 않으면 우울증으로 진행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Association between work-family conflict and depressive symptoms in female workers: An exploration of potential moderators)는 한규만 교수(교신저자) 및 올해 2월 고려대 의대를 졸업한 이지승, 임지은, 조송희 학생(공동1저자)이 참여했으며, SSCI급 국제학술지 ‘정신의학연구저널(Journal of Psychiatric Research)’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