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CDC, 대대적 개혁 돌입한다

[사진=cdc 홈페이지 제공]
세계 방역시스템의 모범으로 꼽히는 미국의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대대적인 개혁 작업에 착수했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지난 2년여간의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 대처과정에서 드러난 취약점을 보완하고 미래를 위한 변혁을 위해 한 달 간의 종합적 검토와 평가를 받게 될 것이라고 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다음은 이에 대한 뉴욕타임스(NYT)의 보도 내용이다.

월런스키 국장은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지난해 CDC 안팎에서 받은 피드백, 팬데믹에서 얻은 교훈에 비춰볼 때 지금이야말로 공중보건의 미래를 뒷받침하기 위해 CDC가 한 걸음 뒤로 물러서 전략적으로 자리매김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CDC는 지난 몇 달 동안 팬데믹 상황에 대한 대처에 문제가 있다는 비난에 시달렸다. 이번 조치는 그에 대한 대응이라고 볼 수 있다.

이번 평가의 책임자는 지난 2년간 보건복지부 산하 보건자원행정국(HRSA) 국장대행을 맡았던 짐 맥레이가 맡는다. 그의 평가는 4월 11일부터 시작된다. CDC의 고위직 3명도 여기에 참여해 CDC구조에 대한 피드백을 수집하고 “전략적 변화를 위한 제안”을 할 것이라고 월렌스키 국장은 밝혔다. 데브 후리 수석부국장, 로빈 베일리 최고운영책임자(COO), 셰리 버거 전략실장이다. 월렌스키 국장은 이번 평가가 보건의료 인력, 데이터 현대화, 실험실 역량, 건강 형평성, 질병 발생에 대한 신속한 대응 및 대비 등 이 기관의 핵심 역량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CDC는 전 세계의 공중 보건 개선을 위한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접근으로 오랫동안 존경 받아왔다. 미국 외부의 과학자들은 기관 전문가들에 의해 훈련을 받았고, CDC의 표준은 세계적 표준으로 받아들여지고 모방돼 왔다. 그러나 이 기구의 기반시설은 미국의 공중보건 시스템과 마찬가지로 수십 년 동안 방치됐고, 팬데믹은 전례 없는 벅찬 도전이 됐다. 초기에, CDC는 테스트와 감시에서 중요한 실수를 저질렀다. 예를 들어, 주 실험실에 보내진 진단 키트의 설계가 엉망이었다.

정부 당국자들은 기관 과학자들이 바이러스가 공중에 떠돈다는 것을 빨리 인지하지 못했기 때문에 너무 늦게 마스크 착용을 권했다. 지난해 5월 월렌스키 국장이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실내와 실외에서 마스크를 벗을 수 있다고 발표한 것도 실책이었다. 단지 몇 주 뒤에 백신접종자도 돌파감염될 수 있으며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음이 밝혀졌다. 지난 12월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인들의 자가격리 기간을 14일에서 5일로 단축시켰지만 그로 인해 전염성이 강한 오미크론을 더 많이 퍼지게 만들었다는 비판을 초래했다. 지난 몇 주 동안에는 재계와 정치권의 목소리를 달래기 위해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비롯한 방역조치를 너무 빨리 풀어줬다는 비판에 시달렸다.

월렌스키 국장은 이를 의식한 듯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성명과 별도로 대국민 성명도 발표했다. 그는 그 성명에서 “CDC의 지난 75년 역사에서 요즘처럼 제한적이고 실시간적 진화하는 과학에 기초하여 그렇게 빨리 결정을 내려야 했던 적은 없었다”며 CDC가 전례 없는 도전 속에서도 최선을 다해왔다고 밝혔다.

한건필 기자 hangur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