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 왜 과유불급?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바나나는 간편하게 먹기 좋고 건강에도 좋은 과일이다. 섬유질과 각종 영양소가 풍부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매일 바나나를 과잉 섭취할 경우 몇 가지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 쉽게 허기를 느끼게 할 수 있다 

바나나는 지방과 단백질 함유량이 매우 낮다. 대부분의 칼로리 구성원이 탄수화물이다. 만약 바나나로만 아침 식사를 떼운다면 얼마 지나지 않아 쉽게 허기를 느낄 수 있다.

때문에 바나나만 먹는 것이 아니라 치즈나 견과류 같은 다른 음식들로 균형을 맞추는 것이 좋다. 저탄수화물 식단을 짜고자 하는 이들이 주의해야 하는 과일이기도 하다.

♦ 신장 질환이 있거나 칼륨 수치 높은 사람들은 피해야 

칼륨 수치가 높은 사람들은 신장 질환이나 신장 문제를 가지고 있을 수도 있다.  이들은 바나나를 비롯해 오렌지, 수박 등 섭취를 제한할 필요가 있다.

신장질환이 있는 사람은 혈액에서 칼륨을 제대로 제거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칼륨 수치가 지나치게 높을 경우 심장마비 발생 위험도 높아진다.

♦ 배에 가스가 차거나 복부가 팽창할 수 있다 

바나나를 지나치게 섭취할 경우 일부 사람들은 장에 지나치게 가스가 생기거나 복부가 팽창하는 것을 경험할 수 있다.

바나나 속에 함유된 수용성 섬유질과 당알코올 성분 때문이다. 너무 많이 섭취할 경우 이런 증상이 생길 수 있으니, 이런 증상이 생길 때는 바나나 섭취를 줄이는 것이 좋다.

♦ 칼륨 수치를 높이는 일부 약과는 상극

고혈압 약의 일종인 안지오텐신 전환 효소억제제(angiotensin converting enzyme inhibitor: ACE inhibitor), 즉 리시노프릴, 에날 에이프릴, 라미프릴 등과 고혈압 관련돼 처방되는 이뇨제 스피로놀락톤과 같은 약품들을 먹을 때는 바나나를 많이 섭취하면 안된다.

하버드 의대에서는 이들 약품이 혈중 칼륨 수치를 올린다고 지적했다.

김수현 기자 ksm7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