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호이스타정’, 1월 코로나19 치료제 출시 목표

대웅제약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호이스타정(주성분: 카모스타트 메실레이트)의 임상 2상 시험 환자 모집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임상은 경증 또는 중등증 코로나 19환자를 대상으로 한다.

대웅제약 박현진 개발본부장은 “연내에 임상 결과가 확보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내년 1월 긴급 사용 승인을 목표로 정부 당국과 협업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호이스타정의 주성분인 카모스타트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몸안에서 증식하기 위해 사람 세포에 부착되는 과정을 방해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한다. 코로나19 양성 환자의 증상 악화를 막고, 감염이 의심되는 밀접접촉자, 증상의심자, 자가격리자 등의 바이러스 세포 침입을 막는 기전이다.

독일 괴팅겐 라이프니츠 영장류 연구소가 국제학술지 ‘셀(Cell)’에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카모스타트는 1마이크로몰(uM) 이하의 농도로 50%의 세포가 감염 억제되는 효과가 있다. 이는 렘데시비르 등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약물에 비해 수십~수백 배 낮은 농도로 감염을 억제한다는 의미다.

대웅제약 전승호 사장은 “호이스타정은 췌장염 환자들에게 10여년간 처방을 통해 안전성이 입증된 약물로, 코로나19의 ‘타미플루’와 같은 약제가 될 것”이라며 “호이스타 처방을 통해 확진자가 경증에서 질병이 종료되고, 예방까지도 가능한 감기 같은 질병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한국파스퇴르연구소 및 한국원자력의학원과 공동연구 협약을 맺고 호이스타정의 글로벌 임상도 진행 중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추추

    확진자 600명 예상과 2단계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 무엇보다도 희망적인 소식이 아닌가 싶습니다. 예상대로 1년 안에 백신이 개발되어 대웅제약의 노력이 발휘되는 날이 오기를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