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약은 ‘조금만’ 사용하세요

[사진=belchonock/gettyimagesbank]
오전 기온은 영하 2도~영상 12도, 오후는 14~19도에 머물겠다. 아침 기온은 쌀쌀하겠으나, 낮부터는 기온이 올라 큰 추위는 없을 예정이다. 공기의 질은 대체로 맑겠고, 대기는 건조하겠다.

☞ 오늘의 건강= 손을 자주 씻는 위생수칙이 더욱 중요해진 코로나 시대. 코와 입 등 바이러스가 유입하는 통로 역시 깨끗하게 관리해야 한다. 그렇다보니 외출 후 집에 돌아오면 손 씻기만 하던 사람들도 칫솔질까지 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칫솔모를 전부 덮을 만큼 치약을 충분히 짠 뒤 이를 닦는데, 이런 방법으로 칫솔질을 하고 있다면 치약 사용량이 과한 상태이니 습관을 바꾸는 것이 좋겠다.

치약을 짤 땐 칫솔모 절반 이상을 덮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칫솔질은 하루 2번 이상이면 된다.

특히 나이가 어린 영유아는 치약 사용량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영유아는 쌀 한 톨 크기, 어린이는 완두콩 크기의 치약만 사용하면 충분하다.

치약이 함유하고 있는 불소는 충치 예방에 도움을 주지만, 많이 사용하면 치아 마모를 심하게 일으킬 수 있다. 입안에 남아있는 불소가 위장관으로 넘어가 위장장애나 구토를 일으키기도 한다. 특히 어린 아이들은 깨끗하게 입안을 헹구는 요령이 부족해 입안에 잔류한 불소를 삼킬 확률이 높다. 입안은 7~8번 반복해서 헹궈야 유해물질을 모두 배출시킬 수 있다.

치약 사용량을 늘리는 것보단, 칫솔질을 정확하게 하는 게 구강 건강을 지키는 방법이다. 칫솔모를 잇몸부터 치아까지 쓸어내리며 치아 사이 찌꺼기가 제거되도록 닦고, 칫솔모가 닿지 않는 부위는 치간 칫솔이나 치실을 이용해 찌꺼기가 남지 않도록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