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 못 맡는 노인, 사망 위험 ↑ (연구)

[사진=mediaphotos/gettyimagebank]
미국 서던 캘리포니아대학교 연구팀이 40세 이상 성인 3,500명을 대상으로 5년간 진행한 연구에서 후각에 문제가 생긴 노인의 조기 사망 위험이 높다는 결과를 발표했다고 UPI 통신이 보도했다.

연구진은 ‘포켓 후각 테스트’로 참가자들의 후각 능력에 점수를 매겼다. 종이에 캡슐화된 냄새를 묻히고, 이를 즉석식 복권처럼 긁어서 냄새를 맡은 후 객관식으로 제시된 4개 항목 중 어떤 냄새인지 맞히는 방식이다.

8가지 냄새를 제시했다. 양파, 비누, 가죽, 연기, 포도, 딸기, 초콜릿, 연료용 가스 등이었다.

점수가 낮은 이들의 조기 사망 위험은 65세 이상 고령층에서 두드러졌다. 테스트에서 점수가 1점 낮아질 때마다 사망 위험은 18%씩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년기 후각 상실은 파킨슨병이나 알츠하이머의 전조로 여겨진다. 그뿐만 아니라, 후각에 이상이 생기면 식욕을 잃어 건강을 해치며, 가스 누출이나 화재를 제때 알아차리지 못해 위험에 처할 수도 있다.

냄새 맡기 훈련은 후각 상실의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이다. 특정 냄새를 하루 두 번, 몇 달간 맡는 방식이다. 후각 조직과 신경을 반복적으로 자극하면 신경이 재생될 수 있다.

이번 연구(Association Between Olfactory Dysfunction and Mortality in US Adults)는 미국 의사협회 저널 이비인후과-두경부외과 (JAMA Otolaryngology-Head and Neck Surgery)에 실렸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