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구서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보광동 거주 40대 여성

[사진=chombosan/gettyimagebank]
서울 용산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용산구 주민 중 확진자는 이번이 처음이다.

5일 용산구(구청장 성장현)에 따르면 보광동에 거주하는 49세 여성 A씨가 4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용산구 관계자는 “A씨의 구체적인 감염경로와 이동동선, 접촉자에 대해 파악하는대로 정확하게 재공지하겠다”고 말했다.

이로써 서울 25개 자치구 중 아직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곳은 확진자의 주소지 기준으로 중구와 강북구만 남았다.

또한 서울 전체 확진자 수는 최소 104명에 도달했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