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사망자 5명⋯위기 경보 ‘심각’ 격상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위기 경보를 ‘심각’으로 격상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사태가 중대한 분수령을 맞았다”고 말하고 “정부와 전 국민이 혼연일체가 돼 총력 대응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감염병 위기 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네 단계로 구성되며 가장 높은 단계인 ‘심각’은 해외 신종 감염병이 지역 사회 전파 또는 전국적으로 확산 징후를 보일 때 발령할 수 있다. 위기 경보가 ‘삼각’ 단계에 이른 것은 2009년 신종 플루 유행 이후 11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집단 감염의 발원지가 되고 있는 신천지에 대해 “전국 지자체들이 신천지 시설을 임시 폐쇄하고 신도들을 전수조사한 것은 공동체 안전을 지키기 위한 당연하고 불가치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또 “종교활동의 자유를 제약하려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것”이고 말하며 신천지의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정부는 대구와 경북 청도를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필요한 자원을 전폭 지원하기로 했다. 교육부도 전국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등 전체 학교의 대학을 일주일 연기하기로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3일 오후 4시 기준으로 602명이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김민철 기자 kmc@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