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19 치료제 임상결과, 빠르면 3주 안에⋯”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치료제의 개발 가능성을 시사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0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2건의 코로나 19 치료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며, 이르면 3주 안에 예비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WHO에 따르면 치료제 중 하나는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치료제인 로피나비르와 리토나비르를 결합한 것이며, 또 다른 하나는 에볼라 치료제인 렘데시비르다. 렘데시비르는 에볼라 바이러스 임상 3상을 준비하고 있던 신약으로 아직 환자투여가 승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미국에서 첫 번째 확진자에게 처방한 결과 상태가 호전된 것이 국제학술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에 실리면서 주목 받았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중국에 국제 전문가팀이 코로나19에 대한 답을 찾아가고 있다”고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하게 했다. 7개국, 9개팀으로 구성된 전문가팀에는 서울대 의대도 참가하고 있다.

한편 WHO는 한국의 확진자 급증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가 관리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리버 모건 WHO 국장은 “몇몇 개별집단에서 유래한 것으로 숫자는 많아 보이지만 역학적으로 특별한 변화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김민철 기자 kmc@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