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서 30대 부부 ‘코로나19’ 확진…“31번 확진자 방문한 대구 결혼식 참석”

[사진=4X-image/gettyimagesbank]
경기도 김포시에서 30대 부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포시는 21일 긴급 브리핑 열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부부에 대한 감염 경위를 설명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A(33·여)·B(34)씨 등 부부 2명이 지난 15일 31번 확진자가 머물렀던 대구 모 호텔 웨딩홀에서 친척 결혼식에 참석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는 결혼식에 참석한 뒤 같은 달 18일까지 나흘간 대구에서 머물렀다가 같은 날 오후 김포시 자택으로 귀가했다.

이후 아내 A씨는 19일 기침, 인후통이 나타나 김포지역 의원을 방문했고 선별진료소 안내를 받은 뒤 같은 날 오후 김포지역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A씨는 20일 오후 1차 양성으로 확인됐고 질병관리본부 2차 검사에서 확진자로 최종 판정됐다.

남편 B씨는 증상이 없었으나 검사 결과 2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 부부의 자녀는 음성으로 나와 자가격리 중이다. 현재 A씨는 고양 명지병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 중이며, B씨도 곧 이송될 예정이다.

정하영 시장은 “김포시는 현재 질병관리본부 즉각대응팀, 경기도 역학조사관, 감염병지원단과 A씨 부부의 이동경로, 접촉자 확인 등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며 “A씨 부부 자택과 경유지에 대해서는 방역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포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추가 확인되는 사항은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