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왜 중국 밖에선 사망자 1명도 없나?

[사진=Rawpixel/gettyimagesbank]
아침 최저 영하3도~영상5도, 낮 최고 5~11도로 어제보다 약간 더 춥다. 전국 하늘에 구름 많겠고 영동지방과 경북 북부 동해안, 제주도는 흐리고 비 또는 눈 내린다. 미세먼지는 일부 서쪽 지역이 오후에 ‘나쁨’ 수준이고 나머지는 ‘좋음’ 또는 ‘보통.’ 그래도 보건마스크는 쓰고 다녀야겠다. 우한폐렴 탓에.

☞오늘의 건강=공포가 우한폐렴보다 먼저 확산되고 있다. 식당들은 한산하고, 마스크와 손 소독제는 동이 났다. 온라인에서는 온갖 괴담이 퍼지고 있다. 청와대에서 우한에 거주하는 우리 국민을 전세기로 귀국시켜 2주 동안 집단 수용시킨다는 방침을 정했지만, 수용 예정지의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2003년 사스 광풍 때의 모습과 많이 닮았다. 당시에도 괴담이 난무했다. 국립의료원에 격리병동을 설치하려고 하자, 일대 주민들이 격렬하게 반대했다. 공기를 통해서 바이러스가 쉽게 전염된다는 낭설을 믿어서였다.

그러나 당시 감염 전문가들은 사스가 태평으로 치면 C급이고 독감보다 무섭지 않다고 진단했다. 1만 명이 걸리면 9000명은 아무 증세 없이 지나가고, 900명 가량은 감기나 독감에 걸린 것처럼 앓다가 자연 치유되며, 100명에게만 폐렴이 생겨 이 중 5, 6명이 숨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사스 때에는 중국에서 5328명이 확진됐고, 349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당시에는 홍콩에서 299명, 캐나다 44명, 대만 37명, 싱가포르 33명의 희생자를 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사람들이 지금처럼 마스크를 쓰지도 않았는데도 4명만이 확진됐고 1명의 희생자도 없었다.

우한폐렴은 2020년 1월 29일 현재 중국에서 6061명이 발병했고 132명이 숨진 데 반해서, 중국 바깥에서는 홍콩과 17개국에서 99명이 발병했는데, 1명도 사망하지 않았다. 숨기기 급급했던 중국과 달리, 세계 각국이 최선을 다해서 ‘투명한 방역’을 하기 때문이다. 중국의 의료 시스템이 무너진 것도 사망자가 집중된 원인이겠지만, 왜 중국에서만 사망자가 있는지 아직까지는 오리무중이다.

우리는 질병관리본부에서 밤낮없이 방역에 최선을 다하는 전문가들과 각지 의료기관에서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힘을 실어주고, 예방수칙을 지키는 것이 최선이다.

그러나 총선을 앞두고 정치인들의 간섭과 ‘쇼’가 심해지면, 인숭무레기들의 비과학적인 선동이 심해지고 거기 선동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 시민들이 손 씻기와 같은 기본적인 것들을 안 지키면, 감염된 환자가 보건당국의 지침을 무시하고 제멋대로 행동하면 위험이 올 수도 있다.

반면에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국민이 함께 조심하고, 지킬 것을 지키면 우한폐렴 역시 공포에 떨 필요는 없다. 격리시설이 집 부근에 온다고 해서 겁먹을 필요도 없다. 격리시설이 없어서 ‘잠재 환자’들이 마음껏 돌아다닐 때 파국이 온다. 보건당국이 정상대로 일을 하지 못하게 되면 겉잡을 수 없게 된다. 이럴수록 이성적이고 냉정하고 차분해야 한다. 어쩌면 우한폐렴도 C급 태풍일 수 있다. 4명의 확진자가 수 백 명을 만났는데도, 아직 2차 감염자가 안 타나났으니. 2차 감염자가 나타나더라도 지금 대한민국 의료 시스쳄은 충분히 치료,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7개 댓글
  1. 박정호

    이성주기자님, 우한폐렴 아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입니다. 배우신분이…

    1. ㅇㅇ

      그다음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발견되면 그땐 뭐라고할건데 신종신종코로나바이러스냐?
      뭘 어디서 어떻게 배웠길래 그딴 말도안되는 생각을 처하는거임?

    2. ㅋㅋ못배운놈이네 WHO에선 중국발 바이러스라고 붙여준다

    3. ㅡㅡ

      아니 아직도 이런 미개한 인간이 있단말인가.. 머리가 없나? 코로나바이러스가 뭔지는 알고 얘기하는거냐? ㅡㅡ 제발 정부에 놀아나는 머가리 가지고 있으면 똑똑한척이라도 하지 마라..

    4. 기적은

      우한 폐렴이라고 부르는 것이 맞습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라고 부르라고 유도하는 짓은 좌파들의 언어혼란전술일 따름입니다.

    5. 정신차리세요

      코로나바이러스로고 중공우한괴질이건 명칭이 뭐가 중한디요?
      WHO도 말은 그리 해 놓고 우한바이러스라 쓰고
      일본, 미국 심지어는 중공 자기네들도 우한바이러스라 쓰는데?..

      명칭은 뭐라 하든 본질은 변하지 않는겁니다..

      이 중국 공산당넘들이 감추기에 급급하다보니 골든타임을 놓쳤고,
      덕분에 바로 이웃 나라인 우리가 제일 큰 곤욕을 당하고 있는거고..
      정말 중공이 글로벌 민폐임은 주인할 수 없는 펙트입니다..
      그리고 WHO에 중공의 입김이 세다보니 알랑방귀를 뀌는기고…

    6. ㅇㅇ

      뭐야??좌빨공산당이냐야?우한폐렴이 그럼 뭐냐

    7. 익명

      토로나바이러스는 바이러스의 명칭이고, 기존의 코로나바이러스가 있기 때문에 그냥 신종이라고 붙여서 부르기도 하고, 우한폐렴은 병명입니다. 따라서 병명으로 부르는 것이 정상입니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독감도 바이러스의 종류는 따로 있습니다. 바이러스 이름으로 부르는 것이야말로 모르는 사람들의 오류입니다. 중국에서조차 우한폐렴이라고 합니다.

  2. 우한폐렴이라고하자

    ㄴㄴㄴ우한 폐렴도 딱히 틀리지 않다고 봅니다.
    중국 눈치보느라 WHO 건 정부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밀어 붙이네요.
    반일은 해도 반중은 못하는 씁쓸한 현실이 중국인 입국금지 청원까지 이어진 겁니다.
    우한 폐렴이라고 하는게 뭐가 문제입니까?

  3. sixlogic

    WHO 에서 바이러스 이름 작명법에 지역명을 넣어서는 안된다는 권고사항이 있습니다. 그 작명법에 따라서 우한폐렴은 안된다는 겁니다. 중국이 무서워서 이름을 바꾸는게 아닙니다.

    1. 짱깨꼬봉싫어

      우한폐렴을 우한폐렴이라 부르지 말라는건 뭔 소리. 미국독감, 스페인독감 이런건 지역명을 쓰면서 왜 짱개네한테서 퍼진 폐렴은 지역명을 쓰지못하는지…그게 바로 중국눈치보기

  4. 그럼 뭐냐

    우한 폐렴이 아니면 뭐란 말이냐?
    어디서 온 사람을 조심해야되고 어떤 증상이 있는지 우.한.폐.렴. 네글자에 다들어 있지 않니?
    바이러스는 늘 신종이고 증상은 피부염 각막염 위염 뇌염 간염 가지가지인데 뭐란 말이냐?
    우한폐렴이라고 작명한 사람에게 감사해야한다. 중요한 정보제공으로 여럿 살린 거다.

  5. ㅇㅇ

    스페인 독감, 일본 뇌염
    MERS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related coronavirus): ‘중동’ 호흡기 증후군 코로나 바이러스
    대깨문들 진짜 죽여버리고 싶네 맨날 말 같지도 않은 소릴 하고 있어

  6. ?

    제발 우한 폐렴이라고 했으면 끝까지 우한 폐렴이라고 하세요. 이상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따위의 직관적이지 않은 용어를 사용하지 말고 현대인들은 바빠서 뉴스볼 시간도 없는데 우한 폐렴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라는거 모르고 지냈다가 밖에 사람들 절반이 마스크 쓰고다니느거 보고 식겁해서 인터넷 찾아보다가 알게됬잖아요; 국민이 우선이지 외교가 우선인가? 진짜 이정부는

  7. 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라고 지칭 하는 나라는 우리 나라 밖에 없는건 아시죠? 네이쳐지를 봐도 타임지를 봐도 다 우한폐렴이라고 하는데 무식한 미국놈들은 WHO 권고를 따르지 않나 봅니다. 아 프랑스 독일 및 유럽도 다들 우한폐렴이라고 하는데 무식한 유럽놈들이라 우한 폐렴이라고 하나봅니다. 중국도 일본도 다들 우한 폐렴이라고 하는데 WHO를 존중하는 자세가 없네요.

  8. 문심판

    ㅋㅋㅋㅋ신종코로나라고 무식한 소리했다가 댓글들 대박 사이다네
    아직도 중국입국허가하는 나라는 한국밖에 없다.
    여기서 사망자 1명이라도 나왔다간
    다 정부탓이다.
    문정권.문재인대통령은 책임을 져야할거다

  9. 홍씨

    하지만 지금은 해외 사망자가 어느정도 나왔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