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술 빨리 먹으면 나타나는 나쁜 증상

[사진=Vera Petrunina/shutterstock]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게 돌아가는 세상이다. 이런 상황에 적응하려면 민첩하게 살아야 하지만 빠른 행동을 자제해야 할 때도 있다. 바로 음식을 먹고 마실 때다. 이와 관련해 ‘데일리메일’이 연구 결과를 토대로 속도와 관련된 일상의 행위가 건강에 나쁜 영향을 주는 사례와 개선책을 소개했다.

◇허겁지겁 식사

연구에 따르면, 밥을 빨리 먹는 40~50세의 여성들은 천천히 먹는 사람들보다 살찌기가 더 쉽다. 실제로도 허겁지겁 먹는 경우 과체중이 될 위험은 거의 2배나 높다.

일본 오사카대학교 연구팀은 3000명을 대상으로 먹는 습관을 조사했는데, 음식을 빨리 먹는 남성의 84%(여성들은 2배 정도)가 과체중이 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음식을 빨리 먹게 되면 우리의 뇌에 충분히 먹었다는 신호를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게 된다”고 말한다.

먼저 신경이 뇌에게 위가 차고 있다는 신호를 보내게 되면, 위가 비어서 공복감을 전달할 때 분비되는 그렐린이라는 호르몬은 줄어들기 시작한다. 이처럼 먹기 시작한 뒤 뇌에 그만 먹으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기까지 대략 20분이 걸린다.

따라서 음식을 빨리 먹으면, 위장을 너무 채우게 되고 과식하게 되는 결과를 낳는다. 음식을 빨리 먹다보면 위산 역류를 일으킬 수도 있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690칼로리의 식사를 5분 이내에 해치우게 되면 소화관에 무리를 초래해 50% 이상 위산 역류가 일어난다.

이 같은 상태가 몇 달 계속되면 식도가 좁아지고, 출혈이 일어나거나 암의 전 단계 상태까지 가는 심각한 지경에 놓일 수 있다. 또한 너무 급하게 먹으면 배에 가스가 차면서 더부룩한 불쾌함을 겪기도 한다.

적절한 속도로 먹으려면 적어도 20분은 걸린다. 음식을 먹는 동안 어느 시점에서 얼마나 배가 찼는지 한번 점검해보는 게 좋다. 일어섰을 때, 배가 너무 차 있지 않고 기분이 편안하다면 충분히 먹은 것이다.

◇벌컥벌컥 음주

술을 빨리 마시는 데 따른 위험은 인체가 충분히 처리해 내지 못한다. 너무 빨리 마셔 의식을 잃을 위험이 높을 뿐 아니라 인체가 회복할 수준을 넘어설 가능성이 높다. 하루 왕창 마시면 일단 간에 무리가 간다.

알코올을 분해하는 능력은 체격, 성별, 인종 등에 따라 모든 사람이 다르다. 대체로 사람의 간은 1시간에 알코올 1유닛(알코올 8g)밖에 처리하지 못한다. 1유닛은 양주 스트레이트 한잔, 포도주 작은 잔으로 한잔, 소주 한잔 정도에 해당한다. 2시간에 10유닛을 마신다면 2시간이 지나도 여전히 8유닛의 알코올이 남아있는 셈이다.

알코올의 독성 성분은 에탄올이다. 시간당 1유닛 이상 마시면 에탄올이 뇌에 넘치게 된다. 일반적으로 맹물이나 다른 음료를 급하게 마셔도 식도에 갑자기 물이 많이 들어가면 불편하고, 트림을 하거나 위산이 역류할 수 있다.

이런 증상을 막으려면 술을 마시기 전에 간단한 식사를 하도록 하고, 마실 때도 천천히 흡수 되도록 양을 조절하면서 마셔야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해진 권장량을 넘기지 않는 것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