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 조직 치밀할수록 유방암 위험 증가 (연구)

치밀 유방을 가진 여성은 유방암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치밀 유방은 유방을 구성하고 있는 조직 중에 유즙을 만들어 내는 유선 조직의 양은 많고 상대적으로 지방 조직의 양은 적은 것을 말한다.

노르웨이 암 등록소의 ‘브레스트스크린 노르웨이’ 연구팀은 50~69세의 노르웨이 여성 10여만 명을 대상으로 30여만 건의 유방암 촬영 검사 결과를 분석했다. 대상자의 약 28%가 치밀 유방이었다.

연구 결과, 치밀 유방을 가진 여성은 암 발견 비율이 촬영 검사 1000번 마다 6.7회인 반면 치밀 유방이 아닌 여성은 5.5회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예일 대학교 의과 대학 리언 필포트 박사는 “이번 연구는 치밀 유방을 가진 여성일수록 암 발병 위험이 크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치밀 유방이 아닌 여성과의 차이가 아주 큰 것은 아니지만 위험이 증가하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의 솔베이그 호프빈트 박사는 “치밀 유방을 가진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유방 촬영 검사 후에 다시 불려오거나 생체 검사를 받아야 하는 비율이 높았고 검진 간격 사이에 나타난 중간 암 발생 위험도 높았다”고 밝혔다.

필포트 박사는 “유방 엑스선 사진 상에 치밀 유방 조직은 종양과 비슷하게 하얗게 나오기 때문에 구별이 어렵다”며 “치밀 유방 조직이 암을 가리거나 감추는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치밀 유방인 여성은 암을 정확하게 진단받을 확률이 71%로 치밀 유방이 아닌 여성의 82%에 비해 낮았고, 암이 발견됐을 때에도 종양의 크기가 17밀리미터로 치밀 유방이 아닌 여성의 15밀리미터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치밀 유방인 여성이라고 검진을 더 자주 받을 필요는 없다”며 “하지만 유방 초음파나 자기공명영상(MRI) 등의 추가 검사를 통해 유방 촬영에서 보이지 않는 종양이 있는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 결과(New study confirms higher cancer rate in women with dense breast tissue)는 6월 26일(현지 시간) ‘라이올로지(Radiology)’에 실렸다.

[사진=wavebreakmedia/gettyimagesban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