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력 좋은 여성, 치매 덜 걸린다

체력이 좋은 중년 여성이 나중에 치매에 덜 걸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예테보리 대학교 연구진에 따르면 육체적으로 건강한 50대 여성은 나이가 들었을 때 치매에 걸릴 확률이 90퍼센트 가까이 낮았다. 또한 치매에 걸린다 하더라도 다른 이들에 비해 십 년 가량 늦게 증상이 나타났다.

연구진은 1968년, 당시 나이 38세에서 60세 사이 여성 200여 명을 대상으로 심혈관 기능을 측정했다. 평균 나이 50세의 여성들은 기진맥진할 때까지 자전거를 탔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체력 등급을 받았다. 40명이 상급, 92명이 중급, 59명이 하급에 속했다. 하급 평가를 받은 59명 중에는 혈압이나 가슴 통증 등의 문제로 테스트가 끝나기 전에 자전거 타기를 멈춘 이들도 있었다.

연구진은 이후 44년 동안 참가자들을 추적 관찰했다. 체력이 중급이었던 여성들 가운데 25%, 하급이었던 여성들 중에는 32%가 치매에 걸렸다. 테스트를 마치지 못할 정도로 체력이 낮았던 이들은 거의 절반(45%)이 치매로 고통을 겪었다. 그에 반해 상급 평가를 받았던 여성들은 5%만이 치매에 걸렸다.

연구를 이끈 잉그마르 스쿠그 박사는 “건강한 식단, 그리고 운동을 통해 몸을 튼튼하게 유지하는 것이 치매를 예방하는 지름길”이라면서 “이미 50대에 접어든 사람, 심지어 이미 치매가 시작된 사람의 경우에도 운동은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신경학(Neurology)’ 온라인 저널에 게재되었다.

[사진= Monkey Business Images/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