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후 근육통, 훈장 아니다

운동을 좀 심하게 한 뒤에는 근육이 뻐근하고 움직이기 힘들 때가 있다. 이런 근육통에 대해 운동을 잘 한 훈장처럼 여기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런 통증이 운동에서의 발전을 의미하는 믿을만한 척도는 아니다”라고 말한다.

이들은 “운동 후 통증을 느낀다면 이는 근육이 어느 정도 생겼다기보다는 손상이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런 근육통 등은 단지 새로운 자극의 하나로 볼 수 있다”고 말한다. ‘웰앤굿닷컴’ 자료를 토대로 운동 후 발생하는 통증에 대해 알아본다.

◇통증은 왜 생길까?

전문가들이 ‘새로운 자극’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새로운 운동을 함으로써 신체가 새로운 것에 놀랐다는 의미다. 발레 수업을 들으며 운동을 하다가 갑자기 요가를 하게 되면 다음날 다리가 잘 굽어지지 않는 등 통증이 있을 수 있다.

통증은 보통 체중부하 운동 등을 할 때 근육에 편심성 수축(신장성 수축)이 있을 때 발생한다. 편심성 수축은 근육을 펴는 동작에서도 나타나는 수축현상을 말한다.

예를 들어 덤벨 운동을 할 때 덤벨을 당길 때도 상완이두근(위팔두갈래근)이 수축하게 되지만 내리는 동작에서도 그 속도를 조절하기 위해 역시 상완이두근에 긴장을 주게 된다.

◇통증 있을 땐 어떻게?

전문가들은 “근육통이 있을 때는 회복 운동을 더 많이 해야 한다”며 “하지만 특정 부위에 극심한 통증이 있다면 그 부위를 사용하는 운동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대신 통증 부위의 근육에 혈액이 흐를 수 있도록 낮은 강도의 운동을 하는 게 좋다.

[사진=Pressmaster/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