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해지고 싶다면? “신선한 과일, 채소 먹어라”

과일과 채소는 건강한 식사를 구성하는 중요한 축이다. 그런데 과일과 채소는 꼭 신체 건강에만 좋은 것은 아니다. 뉴질랜드 오타고대 연구팀은 과일과 채소를 먹으면 2주 만에 심리적 행복이 증진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18살에서 25세에 이르는 171명의 학생을 세 집단으로 나누었다. 그런 다음 한 집단에는 일상적인 식사를, 다른 집단에는 신선한 과일과 채소가 추가적으로 포함된 식사를 제공했다. 마지막 집단에는 과일과 채소를 살 수 있는 상품권을 주거나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으라고 장려하는 문자를 보냈다. 연구의 시작과 끝에서 모든 참가자들은 기분, 동기의식, 활력, 우울과 불안 등 정신 건강을 측정하는 설문에 답했다.

2주가 지난 결과, 추가적으로 신선한 과일과 채소를 제공받은 집단은 심리적 행복도가 증가했다. 즉 활력도가 증가하고 높은 동기의식을 느꼈다. 하지만 다른 두 집단의 심리적 행복도는 처음 측정한 것에서 별다른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그런데 과일과 채소 식사는 우울과 불안에는 긍정적인 영향을 주지 못했다. 연구팀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선 2주보다 더 장기적인 실험이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과일과 채소를 먹으라고 장려하는 것보다 질 좋은 과일과 채소를 직접 제공하자 단 2주 만에 심리적 행복도에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며 “과일과 채소가 장기적으로 정신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느냐는 앞으로 남은 과제이다”라고 말했다. 해당 연구결과는 학술지 ‘플로스 원’에 실렸다.

권오현 기자 fivestring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