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도 풀렸는데… 당신이 여전히 추운 이유

 

일반적으로 추위는 남성보다 여성이 많이 탄다. 평균 체지방률이 남성보다 높음에도 불구하고, 왜 여성이 더 추위를 많이 타는 걸까.

여성은 남성보다 주요 장기에 열을 집중적으로 배치시키는 신체적 특징을 갖고 있다. 몸에서 발생하는 열이 주요 생체기관들로 모이면서 주요 장기와 먼 거리에 있는 손과 발은 상대적으로 차가운 상태를 유지하게 된다.

체지방률이 낮을수록 추위를 타는 정도는 더욱 심해진다. 미국 뉴욕대학교 의과대학 로쉬니 라자팍사 교수는 미국 건강지 헬스를 통해 “지방은 단열 및 보온 역할을 담당한다”며 “지방이 부족해지면 열이 체내 밖으로 쉽게 빠져나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다이어트를 심하게 하는 여성들이 추위를 많이 느끼는 이유다.

수면이 부족하거나 피로가 심하게 누적돼도 추위를 많이 느낄 수 있다. 피로가 쌓여 몸 컨디션이 나빠지면 신진대사가 느려지고, 혈액순환이 나빠지기 때문에 체온 유지에 문제가 생긴다.

탈수증도 추위를 일으키는 주요 원인 중 하나다. 수분은 우리 몸이 체내에 열을 머금고 있을 수 있도록 돕는다. 적정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열 배출 속도를 늦추는 것이다. 춥다는 생각이 들 땐 물을 잘 안마시게 되는데,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선 오히려 적극적으로 물을 마시는 편이 좋다.

추위를 유발하는 또 다른 잠재적 원인은 철분 혹은 비타민 B12 부족이다. 이 같은 영양소는 체온을 조절하고 갑상샘 기능 저하를 막는 역할을 한다. 목 앞쪽에 위치한 갑상샘에서 분비되는 갑상샘 호르몬이 이 같은 역할을 한다.

심혈관계 질환이 있어도 피부 색조가 창백해지는 레이노증후군이 나타날 수 있다. 추위를 느끼면 순간적으로 혈관이 극단적으로 좁아지게 되는데, 이때 심혈관 건강 상태가 안 좋은 사람은 이 증후군이 나타날 수 있다.

만약 추위 때문에 일상생활이 불편하다고 느낀다면 병원에서 꼼꼼하게 검진을 받아보아야 한다. 운동을 통해 근력을 키우고, 철분이 풍부하게 들어간 음식을 먹는 등 간단한 생활습관의 변화만으로도 증상이 개선될 수 있지만,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땐 전문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